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토닥토닥책한줄
보름달은 무겁고

   
통영 멘데해안길에서 바라본 동호항.
늦은 시간 멸치배들이 출항을 준비하며 분주하다.
보름달은 무겁고
초승달은 차가우니,
그믐달이 지나면 그것으로 해야겠다.

이제 어여쁜 달을 따다 바다 위에 선물로 띄워야지.

그럼 따뜻해진 그곳에서 보름달만 한
태왁 안은 해녀할머니의 행복한 숨비소리,
들을 수 있겠지.
 
- 강예신 저, <한뼘한뼘> 중


터벅터벅 지친 발걸음으로 퇴근하는 길,
모든 것이 끝난 시간이라고
나만 왜이렇게 힘든 거냐고
낙심한 시간,

어여쁜 달이 바다 위로 선물을 보낸다.

태양 빛만큼은 아니지만
저마다 가진 빛으로도
충분히 가치 있는 존재라고…

너에게는 마칠 시간일지 몰라도
다른 이에게는
출발할 시간이라고…                         

류혜영 기자  hannamilbo@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