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제
'김경호&소찬휘 콘서트' 거제를 뒤흔들다!

   
 
거제시민 1200여명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김경호&소찬휘 콘서트'가 지난 23일 오후 7시 30분 거제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열렸다.

다양한 팬층을 보유한 두 가수의 공연이다보니 객석의 분위기는 시작전부터 술렁이기 시작했다.

기다리던 소찬휘가 '내게 남은 사랑을 드릴께요'로 공연을 시작하자, 객석에서 우뢰와 같은 박수와 함성이 대극장에 울려퍼졌다.

이날 공연은 1부는 소찬휘, 2부는 김경호가 맡아 주옥같은 명곡 19곡을 통해 거제시민과 하나되는 시간을 가졌다.

   
 
소찬휘는 "제 노래는 멋모르고 따라하면 숨넘어가서 죽어요"라며 "하지만 거제시민들이 이토록 열정적으로 함께 하니 저도 함께 부르다 죽겠어요"라고 재치있는 무대매너를 보였다.

이런 소찬휘의 무대매너와 가창력에 거제시민들은 환호와 함께 소찬휘 콜을 연신 외치며 노래를 따라불렀다. 가창력은 중요치 않았다. 가수가 열정적으로 노래를 부르니, 관객들도 신나서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분위기에 몸을 맡겼다.

소찬휘는 '내게 남은 사랑을 드릴께요', 'Hold me now','헤어지는 기회', '보낼 수밖에 없는 난', '고래사냥', '가지마오', '현명한 선택', 'Friend', 'Tears', '챔피온' 등 주옥같은 명곡 10곡을 관객들과 함께하며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이중 'Tears'가 시작되자, 시민들은 소찬휘의 가창력에 소름을 감추지 못하고, 추억을 되새기며 목이 찢어져라 함성을 질렀다. 일부는 노래를 따라부르려는 시도를 했지만, 노래 특성상 안면홍조현상으로 인해 마지막엔 소찬휘만 노래를 부르는 웃지못할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격정적인 소찬휘의 공연이 끝난 후 긴머리 휘날리며 혜성처럼 등장한 김경호는 'Everybody'라는 곡을 시작으로 거제문화예술회관을 락 페스티벌 장으로 만들어 버리는 위엄을 들어냈다.

락이라는 장르는 매니아 층이 아니면 쉽게 이해하기도 접하기도 힘든 장르라는 평을 받고 있지만, 특유의 익살스러운 말투와 카리스마 있는 표정, 무대장악력을 통해 처음에는 익숙하지 않았던 50~60대 관객들도 함께 할 수 있는 좋은 공연이었다는 평이다.

특히, 경상도에서 전라도 사투리로 관객들의 호응을 유도할 때마다 객석은 웃음의 바다로 변해, 락이라는 어찌보면 딱딱할 수 있는 장르를 순화시켜 관객들과 하나되는데 도움이 되지 않았나 싶다.

김경호는 'Everybody', 'Rock and LIGHT', 'Blood', '나를 슬프게 하는 사람들', '사랑했지만', '겨울장미', 'QUEEN Medley', 'Daddy brother Lover And Little Boy', 'Youth gone wild' 등 총 9곡의 익숙한듯 인숙치 않은 썸같은 노래들을 들고, 무대를 장악한 김경호는 세렝게티의 한마리 사자같았다.

때론 사납게, 때론 귀엽게, 때론 격렬하게 움직이는 김경호와 함께 관객들은 웃고, 울고, 소리지르며 일상생활에서 느낀 스트레스를 한방에 날려버렸다.

이날 공연을 보러온 관객들에게 자리는 중요치 않았다. 단지 공연하는 가수와 노래와 공연장의 분위기가 좋을 뿐이었다. 공연 초기에는 어색해서 소심하게 분위기를 즐기던 관객들도 나중에는 온몸으로 분위기에 맞춰 춤도 춰가며 하나되는 시간을 가졌다.

공연이 끝난 후 김경호와 소찬휘는 "거제시민들이 이렇게 열정적인지 오늘 처음 알았다"며 "오늘 함께한 공연은 평생동안 잊지못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공연은 전좌석 매진이라는 기록을 세우며 시민들에게 좋은 평을 받았고, 앞으로도 이런 공연이 많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들릴 정도로 좋은 사례로 남을 것이다.

   
 
   
 
   
 
   
 
   
 

조형록 기자  whwndrud11@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형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