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토닥토닥책한줄
잡초 조차

   
 
잡초라 부르는 것조차 모두 아름답다.
세상에, 시시한 인생은 없다.
어디에도… 

- 이철수 저, <웃는 마음> 중

먼지 뒤집어 쓴 풀잎이 제 살길을 찾아
뿌리를 내리고 발을 뻗습니다.

산사 돌계단도 삶의 터전이 됩니다.

세상에 하찮은 존재는 없습니다.

 

류혜영 기자  hannamilbo@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