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토닥토닥책한줄
길은 어디에도 없다

   
 
길은 어디에도 없다
앞쪽으로는 진로가 없고
뒤쪽으로는 퇴로가 없다
길은 다만 밀고 나가는
그 순간에만 있을 뿐이다

-김훈 <자전거여행>


길은 스스로 만들어가야 합니다.

그렇게 한 발 한 발 내딛다보면

당신의 길이 뒤에 남을 것입니다.

류혜영 기자  hannamilbo@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