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의료건강
내 눈에 날개? 여름철 강한 자외선에 ‘군날개’ 주의결막 퇴행성… 중년 이후 고 연령층 주의·3명 중 1명은 50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자외선이 강해지는 여름철 ‘군날개(익상편)’ 질병을 주의할 것을 경고했다.

군날개란 결막의 퇴행성 변화로 희뿌연 날개모양의 섬유조직이 눈동자 쪽으로 자라나는 질환으로, 충혈, 자극감, 시력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강한 햇빛, 먼지, 건조한 공기 등이 원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5년간(2010~2014년) ‘군날개(익상편)’관련 심사결정자료(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분석 결과, 지난해 총 진료 인원은 약 8만3천명으로, 진료인원 3명 중 1명은 50대였으며 전체 진료인원의 80% 정도는 50대 이상 고연령층으로 나타났다. 2010년에 비해 27.7%(3만2천명) 감소 추세에 있으나, 자외선이 강한 7~8월까지 주의해야 하는 질병이다.

지난해 기준 연령구간별 진료 인원은 50대가 2만7천명(32.0%)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서 60대 2만1천명(25.5%), 70세 이상 1만7천명(20.3%) 순으로 많았다.

성별 진료인원은 60대부터 여성 진료인원이 많아지면서, 70대 이상은 남성보다 1.7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유병자료에서는 남성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여성 진료인원이 많은 이유는 외관상 좋지 않게 보이는 미용 목적이 수반되면서 여성 진료가 더 많은 것으로 추측된다.

군날개는 주로 눈 안쪽(콧등 쪽)의 결막으로부터 눈동자 방향으로 희뿌연 날개 모양의 섬유조직이 자라는 질환으로 작을 때는 별다른 증상이 없으나 점차 자라면서 충혈, 자극감, 시력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익상편’이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으며, 하얀 백태가 끼는 증상 때문에 ‘백내장’으로 착각하나 백내장과는 전혀 다른 질환이다.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강한 햇빛, 먼지, 건조한 공기 등에 노출이 많을수록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특히 자외선이 가장 주요한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기상청의 ‘2013 지구대기감시 보고서’에 따르면 자외선지수(UVI)는 여름에 가장 높고 겨울에 낮으며, 지난 2013년 일 최대 자외선지수가 위험수준인 11이상인 날은 5~7월중에 나타났다. 하루 중 11시~16시에는 특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
 
군날개는 초기에 별다른 통증은 없지만 특이한 날개모양의 조직이 각막 표면을 덮으면서 자라나기에 외관으로도 쉽게 판단 할 수 있으며, 출혈 등 증상에 따른 치료를 하나 증상이 심하거나 시력을 위협하는 경우에는 수술이 필요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하경 심사위원은 “군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눈에 좋은 작업환경(습도 등)을 만들고, 자외선이 강하거나 먼지가 많은 날은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불가피할 경우 선글라스 등으로 눈을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