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토닥토닥책한줄
좋아지는 것들은

   
 
좋아지는 것들은
희미해지는데
싫어지는 것들은
제법 분명해지는 것 같다. 

- 박진성 저, <시인의 책상> 중

나이가 들수록

노여움은 뚜렷해지고
너그러움은 희미해지는 것 같다.

욕심이 희미해지고
삶의 기준이 분명해져야 할텐데…

류혜영 기자  hannamilbo@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