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토닥토닥책한줄
잠깐 쉬었다 또 갈 길 간다
   
 

걷는 사람도 넘어질 때가 있고
뛰는 사람도 넘어질 때가 있다.

걷다가 넘어졌든 뛰다가 넘어졌든
넘어졌다고 낙오자가 아니다.

낙오자는 넘어지는 걸 염려해서
한 자리에 가만히 앉아 있는 사람이다.

- 이외수 저, <아불류 시불류> 중

달팽이도 쉬지 않고 움직이니
이 끝에서 저 끝까지 금방 닿는다.

잠깐 쉬었다 또 갈 길 간다.
그렇게 천천히 가도 눈 앞에서 벌써 사라진다.

류혜영 기자  hannamilbo@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