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신년사
김충식 창녕군수 신년사

김충식 창녕군수 2016년 신년사

 

   
 

새로운 기대와 희망 속에 병신년(丙申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언제나 한결같은 모습으로 군정 발전을 위해 힘쓰시는 군민 여러분과 동료직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과 함께 새해 인사드립니다.

김충식 경남 창녕군수는 29일 2016년 신년사를 통해 소통행정, 지역경제 활성화, 복지창녕, 문화예술 창달, 생태천국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2015년은 국 내외 경제침체 속에서도 제4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발전대상을 수상 한 것을 비롯해 2015 한국을 빛낸 창조경영 대상, 지방재정 조기집행 평가 전국 최우수 수상 등은 군의 역점 시책을 체계적이고 전략적으로 실천해 대내외적으로 인정받은 한해 였다고 했다.

먼저, 군민과 함께하는 소통행정을 강화하겠습니다.

정부 핵심국정과제인 정부3.0을 적극 실현과 맞춤형 서비스로 탈바꿈해 군민 중심의 군정운영 정착에 힘쓰겠습다. 인터넷과 SNS, 군정설명회 등을 통해 신뢰받는 행정을 구현하고 공무원의 친절 실천 다짐운동인 'Oh! yes 실천운동'의 지속적인 추진과 매주 화요일 야간민원실을 운영하겠습니다.

둘째, 튼튼한 지역경제의 활력기반을 조성하겠습니다.

다음해 국정운영의 두 축인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에 발맞춰 넥센일반산업단지 증설, 하리와 사리일반산업단지 준공 등 고용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5000여명의 고용창출효과가 기대되는 영남일반산업단지는 오는 2017년 착공되도록 하겠습니다.

또 대합미니복합타운을 조기에 착공해 공공임대주택도 1개소 더 선정되도록 해 인구증가는 물론, 근로자 유입을 통한 기업체의 인력수급난을 해소하고 도시가스는 창녕주공아파트 등 창녕읍내 2100여 세대에 확대 공급하고 남지읍에도 도시가스 공급 준비를 하겠습니다.

셋째, 모두가 공감하는 복지창녕을 확장하겠습니다.

주민참여형 복지네트워크인 찾아가는 복지장터 운영, 사각지대 제로 존 복지공동체 만들기, 장애인 통합복지카드 우편배송과 더불어 장애인 종합복지관을 증축, 개관해 취약계층을 위한 복지정책을 구현하겠습니다.

 넷째, 격 높고 향기로운 문화예술을 창달하겠습니다.

창녕낙동강유채축제는 차별화된 콘텐츠 개발을 통해 명품축제로 거듭나도록 힘쓰겠으며, 3·1민속문화제, 비사벌문화제, 우포누리축제, 부곡온천축제 등 지역의 특색있는 전통민속문화제와 문화예술축제 개최로 소중한 문화 유산의 전승과 지역에 대한 자긍심을 더 높이고 군민 공동체 의식을 함양하겠습니다.

창녕스포츠파크 확대를 위해 오는 2017년까지 축구장 3면과 야구장 2면을 추가 조성해 명실상부한 전지훈련의 메카로 만들고 대합공설운동장 건립과 창녕군수영장 건립으로 균형적인 생활체육공간을 확충하겠습니다.

다섯째, 새롭고 매력적인 생태천국을 실현해 나가겠습니다.

우포늪 습지보호지역 내 사유지 매입과 훼손지 복원사업도 계속 추진해서 우포늪에 서식하는 희귀 동․식물을 보호하고, 가까이에서 관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가겠습니다.

특히, 우포 곤충어드벤처관 개관, 경남 람사르 환경재단을 유치 등 생태관광 거점 육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으로 생태관광 활성화 및 자연생태계 보전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겠습니다.

2016년에는 우포따오기복원센터를 부분적으로 개방해 우포늪과 연계한 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우포따오기 야생적응훈련 프로그램 개발과 우포늪 일대에 서식지 환경을 조성해 오는 2017년 방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생태·레저·휴양이 어우러져 새로운 물 문화 브랜드를 창조할 낙동강 워터플렉스사업은 우포늪, 화왕산, 부곡온천과 연계한 낙동강의 명소이자 힐링관광의 중심지로 발전을 도모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안전과 균형발전의 성장 동력을 창출하겠습니다.

군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영상정보 통합관제센터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창녕~현풍 간 고속도로 확장사업과 대합IC 설치를 앞당기도록 노력하고  군도와 지방도 확충 등 SOC사업도 차질 없이 진행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2016년 새해아침 창녕군수 김충식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