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직장인 64% 스마트기기 의존…스마트폰 중독 자가 진단법
   
 

스마트워치로 본인의 건강을 관리하고, 일정을 스마트폰으로 체크하는 등 스마트기기는 생활의 일부로 자리매김했다. 이러한 가운데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스마트기기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인 1132명을 대상으로 ‘스마트기기 의존’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64.2%가 본인이 스마트기기에 의존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성별에 따라서는 여성(70.6%)의 응답률이 남성(60.8%)보다 더 높았다.
 
의존 정도로는 절반 이상(53.5%)이 주의할 수준이라고 응답했고, 각성이 필요한 수준은 35.6%, 매우 심각한 수준은 10.9%였다.
 
의존한다고 느끼는 상황으로는 기기 없이는 전화번호를 모를 때(67.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울리지 않아도 수시로 들여다 볼 때(58.3%), 지나치게 시간을 투자할 때(38.8%), 손에 없으면 불안할 때(38.8%), 대화보다 모바일 메신저가 편할 때(26%), 기기 없이는 스케줄 관리가 안될 때(16.4%), 업무 등 다른 일에 집중이 안 될 때(15.8%)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스마트기기의 사용이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으로는 전자파 등 노출(45.7%,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기억력 감퇴(38.2%), 업무 집중력 감소(35.5%), 수면시간 부족(33%), 구부정한 자세(31.9%), 직접 대화 단절(27.2%), 손목, 어깨 등 질병(24.8%) 등을 들었다.
 
스마트기기 없이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에 대한 질문에는 없어도 살 수 있다(27.4%)는 응답이 가장 많았지만, 뒤이어 1일(21.3%), 반나절(18.6%), 3시간 미만(10.7%) 등의 순으로 하루를 넘기기 어렵다는 의견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한편, 스마트기기 사용 시간은 일 평균 3.3시간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의존 여부에 따라 살펴보면, 의존한다는 응답자들은 평균 3.8시간, 의존하지 않는 응답자들은 2.5시간으로 집계돼 차이를 보였다.
 
스마트기기는 주로 집에서(35.1%) 사용한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항상 사용한다가 26.9%로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퇴근길(11.7%), 업무시간(11.5%), 출근길(7.6%), 점심시간(6.7%) 등이 있었다.
 
현재 사용 중인 스마트기기는 단연 스마트폰(97.7%,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노트북(44.5%), 태블릿(16.3%), 스마트 워치(3%) 등이 이어졌다.
 
사용 용도는 전화통화(85.7%, 복수응답)가 1순위였다. 다음은 웹 서핑(67.7%), SNS, 메신저(64.8%), 전화번호부(55%), 동영상 감상(45.4%), 캘린더, 스케줄 관리(45.1%), 게임(43.9%), 가계부, 은행, 금융(38%), 문서, 원격 등 업무(26.7%) 등이 있었다.

서치자료 제공=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

김민주 기자  mandooooo@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