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주요 뉴스
경남 고위 공직자 재산내역 공개도지사·도립대총장·도의원 비롯 시·군의회의원 등 316명 대상
1년간 재산 증가자 69.4%· 감소자 30.6%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공개한 가운데, 경상남도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도 같은날 도내 시·군 의회 의원을 비롯해 경남개발공사 사장,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경남로봇랜드 재단 원장 등 259명의 지난 1년간의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일제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경남 도내 고위공직자 재산내역 대상자는 총 316명으로, 이 중 도지사, 도립대학총장, 도의원 등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심사관할 대상자 57명의 가구당 평균재산은 8억 8608만원으로 전년 신고액(평균 8억 4313만원)에 비해 약 5.1%(4295만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상남도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재산공개 대상자 259명의 가구당 평균 재산은 6억 2027만원으로 전년 신고액(평균 5억 7741만원)에 비해 약 7.4%(4285만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고위 공직자들의 재산 분포를 살펴보면, 1억 원 이상~5억 원 미만이 124명(39.3%)로 가장 많았으며, 5억 원 이상~10억 원 미만 80명(25.3%), 10억 원 이상~30억 원 미만 51명(16.1%), 5000만 원 미만 39명(12.4%), 5000만 원 이상~1억 원 미만 14명(4.4%), 30억 이상이 8명(2.5%) 순이었다. 

재산총액이 30억 이상인 상위자는 총 8명으로 류순철 도의원(59억 1884만원), 정영재 진주시의원(57억 5232만원), 이승화 산청군의원(42억 4398만원), 김이근 창원시의원(41억 5586만원), 최학범 도의원(38억 9609만원), 김봉남 의령군의원(37억 8248만원), 경남개발공사 박재기 사장(36억 635만원), 황보길 고성군의원(33억 2985만원) 순이었다.

지난 1년간 가구당 재산 증감액 현황을 살펴보면, 316명 중 재산 증가자는 219명이었으며 재산 감소자는 97명이었다.

1년 새 10억 이상 재산이 늘어난 공직자는 배창한 김해시의원이 21억 4833만원, 김이근 창원시의원이 19억 9520만원 증가했다고 신고했다.

반면, 재산 감소폭이 가장 큰 공직자는 조호현 거제시의원(24억 2377만원 감소), 강장순 창원시의원(16억 6887만원 감소) 등이 있었으며, 홍준표 경남도지사도 전년 대비 4억 4247만원 감소한 것으로 신고됐다.

주요 증가요인은 부동산 등 공시가격 상승에 따른 단순 재산평가액 증가가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으며 사업소득, 급여저축 등 금융 자산 증가, 기타 임대료 수입, 상속 등이 재산증가의 주요 요인이었다.

감소요인은 사업자금 및 자녀결혼, 교육비, 생활비 등 생활소요 비용이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기타 부동산 가액변동, 고지거부, 친족의 사망과 결혼으로 인한 등록제외 등이 재산 감소의 주요 요인으로 분석됐다.

한편, 이번에 신고된 공개대상자들의 재산변동 신고사항은 오는 6월 말(필요시 3개월 범위 내 연장 가능)까지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심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공직윤리에 대한 국민의 높아진 기대수준에 부응하기 위해 본인 등의 재산 취득경위 및 소득원 등 재산형성과정에 대한 심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산심사 결과 공직자가 등록대상재산을 거짓으로 기재하거나, 중대한 과실로 누락 또는 잘못 기재했을 때,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재물 또는 재산상 이익을 취득한 경우에는 공직자윤리법 제8조 2항에 따라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의결 요청 등의 조치를 받게 된다.

경상남도공직자윤리위원회 관계자는 “국민으로부터 청렴하고 신뢰받는 공직윤리 확립을 위해 재산등록 및 심사 제도를 더욱 엄정하게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주 기자  mandooooo@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