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KAI, 칠레에어쇼 참가… 11조원 남미 군용항공기 시장 공략국산훈련기 추가수출·수리온 헬기 첫 수출 등 남미 신시장 개척 가속
페루 공동생산기지의 KT-1P·다목적 위성 아리랑 3A호 등 뜨거운 관심
   
▲ 2016 FIDAE에서 KAI 한은수 상무가 파울리나보다노비치 로하스 (Paulina Vodanovic Rojas) 칠레 국방차관에게 다목적 실용위성 3A호를 설명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전방위 남미시장 공략에 나섰다.

KAI는 지난 29일(칠레 현지시간)부터 내달 3일까지 칠레 산티아고 국제공항에서 열리는 ‘2016 칠레 국제항공우주전시회(FIDAE : Feria Internacional Del Aire y del Espacio)'에 참가해 남미시장 마케팅에 속도를 높였다.

하성용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은 칠레, 페루, 멕시코, 파라과이, 콜롬비아, 우루과이 등 남미 주요국의 군 관계자들을 만나 기본훈련기 KT-1, 다목적 고등훈련기 T-50의 추가 수출을 논의하고 국산헬기 수리온의 첫 수출을 위한 신시장 개척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KAI 관계자는 “우리나라 항공우주산업의 기술력과 우수성을 남미시장에 효과적으로 알려 수출을 확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미 최대의 항공우주 박람회인 ‘2016 칠레 국제항공우주전시회’에는  세계 40여개국, 600개 이상의 업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15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에서 관람객들의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KAI가 페루 현지에서 공동생산 한 KT-1P다.

페루 공군은 KT-1P 2대로 전시 및 시험비행을 펼쳐 각국 관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012년 페루와 KT-1P 20대, 약 2억달러의 수출 계약을 체결한 KAI는 지난해 4월 양국 정상과 정부·군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KT-1P 현지생산 1호기 출고행사를 가졌다.

KAI는 페루 KT-1P 공동생산기지를 거대 남미시장 공략을 위한 수출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남미 군용항공기 시장은 향후 10년간 T-50급 150여 대, KT-1급 200여 대, 수리온급 헬기 200여 대 등 모두 550여 대, 11조원 규모로 전망된다.
 
KAI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과 함께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3A 모형 등을 전시한 우주전시관도 칠레 미첼 바첼레트(Michelle Bachelet) 대통령이 직접 참관하는 등 많은 관심을 받았다.

현재 칠레는 아리랑 3A호급의 저궤도 지구관측위성 확보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다목적실용위성의 첫 남미 수출 가능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KAI가 항우연의 기술지원을 받아 본체개발을 주관한 아리랑 3A호는 0.5m급 해상도의 광학영상 카메라를 갖추고 있으며, 주야간 관측이 가능한 적외선 센서를 탑재하고 있다.

김민주 기자  mandooooo@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