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aT, 4월 배추·무 가격안정에 박차정부비축수매품 도매시장 집중 방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최근까지도 높은 가격세가 지속되고 있는 배추와 무의 가격안정을 위해 5일부터 도매시장에 비축수매품을 집중방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겨울에서 봄으로 작형이 전환되는 3~4월은 해마다 가격이 불안정한 시기로, 배추는 올해 시설봄배추가 본격 출하되는 4월 하순부터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며, 무는 월동무 저장출하량 감소로 인해 당분간 높은 시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aT는 올해 초 한파와 폭설 등의 기상이변으로 3월 이후 겨울배추와 겨울무 공급량 감소가 예상돼 해당 품목의 수매비축계획을 선제적으로 수립했으며, 이에 따라 지난달 4일부터 지난 4일에 걸쳐 5차례 입찰을 통해 겨울배추 3500톤과 겨울무 5500톤을 수매한 바 있다.

수매품은 수급동향에 따라 지난 3월 11일부터 방출을 시작했고, 지난 5일부터는 매일 180톤에서 200톤까지 가락동 도매시장으로 집중공급에 나섰다.

aT에 따르면 3~4월은 시기적으로 주요 채소류의 생산이 일부지역으로 제한되는 반면 수요는 지속되는 단경기로서, 이 기간 동안의 채소류 가격 강세는 일반적인 현상이다.

다만 올해의 경우 지난 1월 한파로 수급이 매우 불안한 상황임을 감안해 지속적인 가격안정대책을 수립해 이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주 기자  mandooooo@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