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중남미 5개국과 스마트시티 등 주택도시분야 협력 강화국토부 장관, 미주개발은행(IDB) 및 중남미 5개국과 간담회 가져
   
▲ 국토교통부

[한남일보]국토교통부 강호인 장관은 파라과이 주택부 ‘소레닫 누녜즈’ 장관 등 중남미 5개국 11명의 장·차관 등 고위공무원 및 주한 대사 2명, IDB 전문관 2명과 27일(금) 14시 더웨스틴조선호텔(중구 소공동)에서 간담회를 갖고, 중남미의 도시, 주택개발에 대한 협력과 함께 한국의 뛰어난 IC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시티 수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강호인 장관은 “중남미 건설시장은 지난 5년간 연평균 16.5% 증가율을 보이며 빠르게 성장하는 주요 신시장으로, 최근 볼리비아 산타크루스 신도시 실시설계(960만불, 선진+평화 컨소시엄, ‘16.3~’18.2)를 우리기업이 수주하는 등 중남미와의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면서, 오늘 간담회를 계기로 한국-중남미간 도시주택 인프라 건설 협력과 한국 스마트도시의 중남미 수출에 대한 논의가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번 간담회 및 한국 스마트시티 현장시찰을 계기로 한국의 도시개발경험을 중남미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미주개발은행(IDB)과의 공동연구를 추진하는 등, 지속적인 협력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작년에도 이와 같은 간담회를 통해 ‘콜롬비아 보고타 엘도라도 제2공항 배후 신도시 마스터플랜’ 수립을 추진 중이다”고 언급하며, “앞으로도 중남미와의 도시개발협력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