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단감나무 버릴게 없네, ‘기능성 차(茶)’ 개발부산물 활용도 높은 단감, 부가가치 창출에 기여
   
▲ 단감신초차

[한남일보]전국 재배면적의 58%가 경남에 있고, 총 생산량의 67%를 차지할 만큼 큰 재배규모를 가진 경남 단감은 품질면에서도 세계적으로 인기가 높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강양수)이 이런 경남 단감의 명성에 또 하나의 업적을 보탰다.

경남도농업기술원이 작물의 생리적 특성상 여름철에 많이 자라는 단감나무 새 가지를 이용하여 몸에 좋고, 맛도 좋은 차(茶)를 개발하여 직무발명특허 등록을 마쳤다.

최근 수입과일 공세와 국산 과일 소비감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단감산업에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였다는 평가도 받고 있는 이번 단감나무 신초(새가지)차는 건강 기능성 물질을 함유한 단감 부산물 가공품으로 단감 산업 부가가치를 높이는데도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단감은 재배과정에서 타 과수에 비해 부산물 활용도가 높은 편이다. 과실뿐만 아니라 잎, 가지 등 다양한 부산물을 상품화함으로써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는데, 이번에 개발한 신초차는 새싹 가지를 이용하여 개발한 가공품으로 맛이 담백하고 향 또한 우수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노화와 발암물질 생성 원인이 되는 활성산소 억제효과와 체지방 감소 등에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진 카테킨이 녹차의 11배가 넘는 52.3ppm이나 들어있고, 이뇨작용에 좋은 캠페롤 등 건강 기능성 항산화물질도 다량 함유되어 있어 건강 기능성 측면에서 매우 우수한 차로 평가받고 있다.

도농업기술원은 앞으로 단감 신초차 제조방법에 대한 직무발병특허가 등록됨에 따라 시장 분석과 협의를 통해 산업체에 기술 이전할 계획이라고 전하고, 단감 신초차 홍보를 위한 시음회를 수시로 갖는 등 소비자 공략에도 나서기로 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