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경남 농산물 명품브랜드“이로로”성과 빛났다!2015년 사업평가 및 2016년 사업설명회 통해 사업추진의 공감대 형성
   
▲ 이로로 사업평가

[한남일보]경남도는 1일 농업기술원 미래농업교육관에서 경남농산물 명품브랜드 이로로 생산농가, 관련 담당 공무원, 상품생산.유통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농산물 명품브랜드 이로로‘15년 사업평가 및‘16년 사업설명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 평가회는 2015년도 이로로 육성사업을 평가하여 향후 개선방안과 대책을 마련하고 2016년도 사업설명 및 이로로 생산농가의 농식품 마케팅 전략교육을 통해 사업추진의 공감대를 확산시키기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품평회 성적, 상품 출하실적 등 이로로 육성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생산농가와 유공공무원에 대한 포상으로 그간의 노고를 격려하였다.

라틴어로 “이슬에 적시다”(Wetting Dew)라는 뜻의 명품브랜드 ‘이로로’는 경남의 깨끗하고 맑은 자연환경에서 생산된 과일의 클린 이미지를 형상화한 청정명품을 의미한다. 현재까지 사과, 단감, 배, 참다래 등의 과수 7만 3,800여 박스를 출하하여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는 한편, 프리미엄급 대한민국 대표브랜드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2015년에는 적극적인 판촉활동과 이로로 농가의 집중관리로 181농가에서 2만 4,306박스를 출하하여, 매출액 5억 4,400만원을 달성하는 등 큰 성과를 거두어 전국적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올해에도 엄격한 선정기준을 거친 211농가를 선정하여, 이로로 상품 2만 9,400박스, 매출액 8억 원 달성을 목표로 공격적인 홍보·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조규일 서부부지사는 “우리나라가 세계 각국과 농산물 FTA 체결함에 따라, 국내에 공급 과잉된 농산물과 차별적 우위를 가지기 위해서는 우리 경남 농산물의 명품화를 통한 경쟁력 향상이 중요하다”며, “생산단계부터의 엄격한 품질관리와 마케팅 전략을 통해 대한민국 프리미엄급 대표 농산물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