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유일호 부총리, 「2016년 OECD 각료이사회」 참석 결과
   
▲ 기획재정부

[한남일보]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일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2016년 OECD 각료이사회」에 참석했다고 기획재정부가 밝혔다.

각료이사회는 35개 회원국 각료들이 모여 세계경제와 글로벌 이슈를 논의하는 OECD 內 가장 중요한 연례회의로, 기재부에 따르면 회의에서는 OECD 세계경제전망을 발표하고, 주요 글로벌 이슈 및 정책 대응방향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특히, 이번 이사회에서는 글로벌 경제의 도전과제로서 「포용적 성장을 위한 생산성 제고」를 주제로 회원국 각료, 경제전문가 등 참석자들의 고위급 패널토론 등이 진행됐으며, 회원국들은 지속가능하고 포용적인 성장을 위한 해법으로 구조개혁과 청년 일자리 중요성등을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성장을 위한 새로운 과제: 생산성·포용성·차세대 생산혁명’을 주제로 한 고위급 패널 토론에 참석해,생산성 제고와 포용적 성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정책 방안으로 4대 분야 구조개혁과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 등을 강조했다.

먼저, 생산성과 포용성을 동시에 제고하기 위해서는 단순한 대증요법이 아닌 경제체질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구조개혁이 필요하다고 언급하고, 한국은 노동시장 유연성 강화, 공공부문 성과주의 확산 등 노동·공공·금융·교육의 4대 분야에 대한 선제적이고 전면적인 구조개혁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생산성과 포용성 제고는 함께 할 수 있고, 함께 해야만 하는 과제로 이를 위해서는 일자리 확충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국은 금융위기 이후 어려운 여건 하에서도 완만하게나마 소득분배 개선추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언급하고, 더 나아가 성장과 분배의 선순환을 목표로 일자리 중심의 포용적 성장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청년층 일자리 미스매치 완화를 위해 일학습 병행제, 산업연계교육 활성화 선도 대학 등 우리나라가 시행중인 정책방안을 공유했고 회원국들은 우리의 청년 일자리 대책 등 정책방향이 올바른 방향이라고 언급하며 많은 관심을 표명했다.

또한, 유 부총리는 OECD 사무총장과 양자면담을 통해 한국과 OECD의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유 부총리는 앞으로도 OECD와 정책 공조를 통해 새로이 대두되는 국제문제에 효율적으로 대처함으로써 전 세계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하고, 신흥국들의 경제성장에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한국의 발전경험을 공유하려는 노력 또한 지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기재부는 세계경제 저성장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OECD 각료이사회 참석을 통해 회원국 각료들과 세계경제 전망, 도전과제 및 대응방안 등에 대한 견해를 공유했다전했다.

또한, OECD 각료이사회에서 제시한 생산성 제고를 위한 분배개선,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의 논의가 우리나라가 추진 중인 구조개혁, 일자리 중심 국정운영 등의 정책방향과 큰 틀에서 일맥상통함을 확인했으며,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정책사례 등을 적극 홍보해 국제사회의 이해를 제고하고 글로벌 논의에 건설적으로 기여했다고 밝혔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