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합천
합천군, 국내 최초로 원폭 자료관 개관72주기 원폭희생자 추모 위령제 거행

합천군은 지난 6일 합천읍 영창리 443-4번지 일원에 국내 최초로 ‘합천원폭자료관’ 개관식을 가졌다.

본 공사는 총 21억 원(복권기금15·도비3·군비3)의 예산으로 2016년도 1월~4월 부지매입 등 제반 절차를 진행 후 10월에 본격적으로 공사에 착공해 2017년 7월 공사가 완료됐으며 부지면적 1653㎡, 건축면적 320㎡, 연면적 471㎡으로 1층에는 합천지부 사무실과 전시실, 2층에는 자료실과 협회사무실로 구성돼 있다.

개관식에는 하창환 군수를 비롯해 강석진 국회의원, 김성만 군의회의장, 류순철 경상남도의회 의원, 박선영 대한적십자사 특수복지사업소장, 지역내 기관사회단체장, 원폭단체 및 원폭가족 등 300여 명이 참석했으며, 개회식을 시작으로 경과보고, 감사패 수여, 기념사, 축사, 개관테이프 절단, 폐회 및 시설관람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개관식 후에는 (사)한국원폭피해자협회가 주최하고 원폭피해자합천지부, 원폭2세환우회에서 주관해 지난 6일과, 오는 9일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자폭탄 투하로 희생 입은 한국인 피폭자 10만 명의 희생을 기리는 ‘제72주기 원폭희생자 추모제’와 함께 개최돼 더욱 의미 있는 행사가 됐다.

또한, 개관식 전날에는 합천평화의집의 주관으로 제6회 2017합천비핵·평화대회가 원전사고에 대한 내용을 담은 ‘판도라’ 영화를 합천시네마에서 상영을 시작으로 ‘탈핵, 특별법N을 주제로 한 전문가 초청 세미나 진행 등 이번 주말에는 비핵화 평화에 대한 의지를 적극 표현하는 한 주가 됐다.

하창환 군수는 자료관 개관식 기념사에서 “72주기 원폭희생자 추모제 행사와 같은 날에 개최하여 매우 뜻 깊게 생각하며 고통 받고 있는 피폭자분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위로할 수 있도록 그 기반을 합천원폭자료관 건립으로 첫발을 내딛게 되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윤자 주민복지과장은 “향후 자료관을 적극 홍보해 한국인 원폭희생자의 참상과 핵의 위험성을 널리 알려 비극적인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우리 후손들에게 평화의 가치를 깨닫게 할 역사교육의 장으로 활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선욱 기자  in4go1114@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