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LG전자, 창원에 6000억 원 투자로 재도약 준비4차 산업혁명 대비 스마트화·신규고용 500명
지역경제 활성화 마중물 행·재정적 적극 지원
창원국가산업단지의 대표적 대기업인 LG전자(주)가 창원1공장 스마트화에 6000억 원을 투자한다.

창원국가산업단지의 대표적 대기업인 LG전자㈜가 창원1공장 스마트화에 60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하는 협약서를 경남도 및 창원시와 체결했다.

지난 27일 서울 63컨벤션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 ‘2017 경남도 투자유치설명회’에서 투자양해각서(MOU)를 통해 △LG전자는 성실한 투자를 진행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창원시와 경남도는 기업의 투자계획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재정적 지원을 하는 데에 합의했다.

LG전자는 40년 이상의 노후화된 건축물과 설비로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힘들다고 판단, 선제적인 투자를 통한 공장선진화 계획을 수립해 그린·스마트공장을 건립하기로 결정했다.

오는 2022년까지 약 6000억 원을 투자함으로써 저비용 고효율 생산이 가능해지고, 공장 내 물류체계가 개선되며 친환경 재생에너지 시스템을 통해 공해절감 효과도 클 것으로 전망된다. 올 10월 준공 예정인 창원 LG R&D센터와의 유기적인 협력체계가 구축돼 연구개발 및 생산성 향상에 큰 시너지 효과도 예상된다.

또한 이번 투자로 인해 약 500명의 신규고용 창출이 계획돼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창원시는 지난 3월 ‘창원국가산업단지 입주기업 역외이전 방지대책’을 수립하고, 유관 부서 및 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수차례 대책회의를 개최하는 등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해왔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LG전자㈜의 투자에 대한 재정적 지원을 위해 창원시 경제국장을 비롯한 담당자들이 수차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단지공단을 방문해 협의를 진행한 바 있다. 또한 조례 개정을 통해 대규모투자에 대한 지원근거를 마련하는 등 발 빠른 움직임으로 ‘기업섬김’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이날 안상수 시장을 대신해 협약식에 참석한 정구창 제1부시장은 “지역 향토 대기업인 LG전자㈜의 투자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LG전자㈜ H&A사업본부 송대현 사장은 “창원시와 경상남도의 지원에 감사드리며 지역의 우수한 인재를 우선 채용하도록 노력하겠다”며 “무엇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스마트공장 구축을 통해 생산성을 향상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김선환 기자  kshwild@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