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농협, 10월 ‘이달의 새농민상’ 2부부 선정남밀양농협 김종화·김진임 부부, 진주진양농협 이형철·신점이 부부

경남농협은 농협중앙회가 선발·시상하는 10월 ‘이달의 새농민상’수상자로 김종화·김진임 부부, 이형철·신점이 부부가 선정됐음을 10일 밝혔다.

남밀양농협 조합원인 김종화(45)·김진임(46) 부부는 지난 1997년 농업에 종사했으며 2012년 재배작물을 풋고추에서 토마토로 변경하면서 농가소득을 두배로 증대하였고, 특히 컴퓨터를 통한 시설하우스 자동제어장치로 고품질토마토를 출하하고, 토마토공선회를 구성해 컨설팅을하는 등 이웃농가와 상생하는 공을 인정받았다.

진주진양농협 조합원인 이형철(51)·신점이(48) 부부는 지난 2008년 귀농해 꽈리·청양고추를 시설하우스 3600평에서 재배하고 있으며, 특히 풋고추공선회 활동을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우수농산물품질인증(GAP)을 획득하고 선진농법에 대한 열의로 학위를 취득하는 등 끊임없이 노력한 공을 인정받았다. 

한편, ‘이달의 새농민상’은 농협중앙회에서 전국 최우수 선도 농축산인을 대상으로 매월 15부부를 선발해 시상하고 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