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한·일 외교차관 회담 개최
   
▲ 외교부

[한남일보]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국무부 부장관 취임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존 설리반(John Sullivan)‘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10.18(수) 서울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초의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번 차관급 전략대화를 통해 한·미 양측은 11월로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 방한 준비와 함께 북한·북핵 문제 및 한·미 양국 관계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양국간 정책 조율·공조를 한층 더 강화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임 차관은 오는 18일 서울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초로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를 주최할 예정이다. 금번 3국 외교차관협의회에서는 △북핵·미사일 위협 등 관련 현 상황 평가,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 △북핵·미사일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3국간 공조 방안과 함께, △지역 및 글로벌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임 차관은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 참석을 위해 방한하는 ‘스기야마 신스케(杉山 晋輔)‘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도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초의 한·일 외교차관 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다.

정일응 기자  ysnplu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일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