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유통단지, 호텔 등 상부시설물 사업 속도낸다한경호 권한대행, 김해시장·롯데쇼핑대표만나 롯데 불신 해소 요구
호텔, 콘도, 스포츠센터, 테마파크 등 김해유통단지 추진방안 논의
한경호 권한대행은 허성곤 김해시장,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를 만나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있는 김해유통단지 상부시설물의 조속한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김해유통단지 상부시설물(3단계) 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지난 13일 도청 회의실에서 허성곤 김해시장,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를 만나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있는 호텔, 콘도, 스포츠센터, 테마파크 등 김해유통단지 상부시설물(3단계)의 조속한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해시는 계획된 시설들의 조속한 추진 이외에도 “스포츠센터의 수영장이 현재 25m/6레인으로 계획돼 있는데, 50m/8레인으로 확대해줄 것과, 호텔이나 콘도에 컨벤션 기능을 보강해 줄 것”을 건의했다.

롯데쇼핑측에서는 “김해시에서 요구하는 것들은 충분히 반영하겠다. 김해시가 요구하는 수영장을 지어 기부체납을 하거나, 콘도에 컨벤션 기능을 보강하는 방안도 찾아 보겠다”며 김해시 요구의 전향적 검토를 약속하면서도, 기업 입장에 대한 이해도 촉구했다.

또한 “워터파크에서 한해 300억 원 정도의 적자가 난다. 이런 상황에서 7000억 원 정도를 투자해 실내 테마파크를 추가로 짓는 것은 무모한 일이다. 전 세계적으로도 실내테마파크는 없어지고, 정원박람회 등 다양한 행사가 가능한 실외 테마파크로 가는 추세다.

테마파크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리고 아울렛 면적이 좁아서 식당 등 부대시설 연계가 어렵다며, 이런 부분에 대한 배려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도와 김해시 관계자는 “이번 3단계 사업이 호텔, 콘도, 테마파크, 스포츠 센터, 마트, 종업원 숙소 등 6개인데, 지난해 8월 9일 착공 됐고 내년 12월 준공을 계획하고 있다. 그런데 모든 사업의 공정율이 4% 이하다. 지역 사회가 롯데를 불신하고 있다”며 롯데의 적극적인 사업추진을 요구했다.

논의 끝에 한경호 권한대행은 “롯데에서 먼저 의지를 보여야 한다. 도민과 김해시민들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행동이 선행돼야 한다”며 롯데측의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을 요청했고, 강희태 대표는 “그렇게 하겠다”고 화답함으로써, 호텔, 콘도, 스포츠 센터, 종업원 숙소 등은 정상적인 사업추진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강병국 기자  bkbkang@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