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교육부 '수능, 지진 여파로 오는 23일'로 연기

행정안전부와 경상북도 교육청 수능 연기, 교육부에 요청
포항고 등 수능시험장 피해 발생, 수능 사상 처음 일정 조정

경북 포항 지진 여파로 16일 치러질 예정이던 대입수학능력시험이 일주일 뒤인 23일로 연기됐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5일 저녁 긴급 브리핑을 가졌다. 이는 행정안전부와 경상북도 교육청이 수능 연기를 교육부에 건의한 것으로 교육부가 수용하면서 이 같이 결정됐다. 

김 부총리는 이날 발표문을 통해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해 상당한 피해가 보고됐고, 지속적인 여진으로 포항 지역 많은 학생들과 시민들이 귀가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포항지역 수능시험장 총 14개교에 대한 전수점검 결과, 포항고·포항여고·대동고·유성여고 등 다수 시험장에서 균열이 발생한데다 예비시험장인 포항중앙고 등 일부 학교의 경우 각종 피해가 보고되고 있다”며 포항 지역에 대한 피해발생을 전했다.

김 부총리는 “학생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과 시험 시행의 공정성, 형평성 등을 고려해 2018학년도 수능시험을 1주일 연기한 오는 23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며 “지난해 경주 지진 때 지진 발생 다음날 46회의 여진이 발생한 점도 고려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기존 차관이 반장을 맡아 운영되던 수능시험 대비본부는 부총리급으로 격상해 운영하고, 수능 연기에 따른 대책을 조속히 수립해 시행하기로 했다. 또 시험장으로 지정된 학교의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또다른 대체 시험장을 확보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포항 지역 학생들이 타 지역에서 시험을 보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수능이 일주일 연기됨에 따라 12월로 예정된 성적 발표와 함께 대입 전형 일정까지 모두 조정될 예정이다.

김 부총리는 이미 배포된 수능 시험지를 놓고 유출 우려가 제기되는 데 대해 “시험지는 아직 각 시험장까지는 배포되지 않았고, 총 85개 전국 시험지구에서 보관하고 있다”며 “행안부와 경찰청에 협조를 요청해 일주일간 일체 불미한 사안이 생기지 않도록 요청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이번 결정은 수험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내린 힘들 결정임을 이해해 달라”며 “수험생은 정부를 믿고, 일주일간 컨디션 조절을 잘 해서 안정적인 수능을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선환 기자  kshwild@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