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시, 활용도 낮은 ‘창원광장’ 접근성 높인다창원광장 주변도로 속도 하향·횡단보도 확대 설치
안전 확보와 접근성 개선으로 시민 품으로 더 가까이
창원시는 안전문제와 활용도가 낮은 창원광장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사업을 시행한다. 추진 계획도.

안전문제와 활용도가 낮은 창원광장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주변도로의 차량속도를 낮추고 횡단보도를 추가 설치하는 등 시민들이 안전하고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개선사업을 추진된다.

창원시는 7일 창원광장이 면적 3만 5000㎡로 최대 6만 5000명을 수용할 정도의 넓은 공간이지만 차도로 둘러싸인 섬 형태인데다 4개의 횡단보도의 경우 횡단거리가 길고 차량속도가 높아 이용이 어려운 실정이다.

시는 이런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남북측 중앙교통섬에 횡단보도를 추가 설치해 횡단 거리를 기존 23m에서 12~18m로 단축하고, 진입부 횡단보도는 고원식(험프형)으로 변경, 진입차량의 속도를 낮춤으로써 광장 접근성을 향상하는 대책을 마련했다.

또한 광장부 길 가장자리선은 지그재그형으로 변경하고 광장에 행사가 있거나 이용자가 많아지면 신호등을 설치해 탄력적으로 운영하여 횡단보행자의 안전을 더욱 확보할 계획이다.

그동안 창원시는 창원광장 및 주변도로의 실제 주행속도를 조사하고 교통사고 빅데이터를 분석해 교통안전시설 개선 외에도 제한속도를 현재 70㎞/h에서 40~60㎞/h으로 낮추는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중앙대로의 무단횡단 방지를 위해 중앙사거리 등 6개소에 횡단보도를 확충하는 등 시민 편의와 안전 확보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교통안전대책의 시행을 위해 경남지방경찰청을 중심으로 관할경찰서, 도로교통공단 및 교통안전공단과 통합협의체를 구성해 협의를 완료했으며, 내년 초 경찰서 교통안전시설 심의를 거쳐 추진할 계획이다.

권중호 창원시 안전건설교통국장은 “창원광장의 접근성을 개선하고 주변도로의 속도를 낮춤으로써 우리 시의 상징인 창원광장을 시민이 더욱 가깝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2018년 창원방문의 해 및 세계사격선수권대회를 맞아 교통안전 선도도시라는 이미지도 함께 홍보하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김선환 기자  kshwild@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