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양·수산
대우조선해양 'LNG-FSRU등 선박 3척 수주' 막판 총력전 벌여그리스 선주들로부터 LNG-FSRU·LNG운반선·초대형원유운반선 각 1척씩 수주
경영정상화에도 파란불
지난 6일(현지시간) 그리스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첫번째줄 왼쪽에서 네번째), 안젤리쿠시스 그룹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첫번째줄 왼쪽에서 두번째), 사주 딸인 마리아 안젤리쿠시스(첫번째줄 왼쪽에서 세번째), 그리고 양사 관계자들이 선박 건조 계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그리스 선주들로부터 선박 3척을 수주하며 2017년 막바지까지 수주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社로부터 LNG-FSRU 1척과 LNG운반선 1척 등 총 2척의 선박을 수주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또 지난 4일에도 그리스 에어로스(Aeolos)社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 이들 선박의 총 계약 규모는 약 4억8천만 달러 규모다.

이번에 수주한 LNG-FSRU, LNG운반선, 그리고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에 충족하는 친환경선박으로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 등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기술이 적용된다.

이번 계약으로 안젤리쿠시스 그룹과 대우조선해양간의 신뢰관계가 다시한번 조명을 받고 있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25척의 선박 중 무려 36%에 달하는 9척의 선박을 발주해 대우조선해양 경영정상화에 큰 기여를 했으며, 지난 1994년 첫 거래 이후 총 98척의 선박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해오는 등 양사는 굳건한 신뢰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또한 에어로스社와의 이번 계약은 정성립 사장이 CEO로 재직하던 지난 2003년 마지막 계약 이후 14년 만에 다시 대우조선해양과 인연을 이어가게 하는 것으로, 그리스 선주를 추가 확보해 고객군을 확대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주식거래 재개 이후 첫 선박 수주를 성공적으로 해, 대우조선해양의 기술력과 경쟁력은 세계가 인정한 최고 수준임이 다시 한번 증명됐다”며“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현재까지 25척 약 29억4천만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하며, 지난해 15.5억 달러 수주실적 대비 두배가량 증가한 수주실적을 거뒀다.

지난 4일(현지시간) 모나코에서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왼쪽)과 에어로스社 엠비리코스 회장(오른쪽)이 초대형원유운반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