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화제인물
청마문학상 본상에 이광석 시인
   

통영시와 청마문학회가 공동으로 수상하는 올해 청마문학상 수상자와 수상작들이 선정됐다.

통영시는 제11회 청마문학상 수상작 본상에 이광석 시인(75)의 '바다 변주곡'이 결정됐다고 17일 밝혔다.

또 신인상에는 류인서 시인(50)의 '여우'와 박지현 시조시인(54)의 '저물 무렵의 시'가 각각 확정됐다.

지난해까지는 본상만 시상해왔으나 신진작가들의 창작 의욕 고취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신인상을 제정해 본상과 함께 시상한다.

본상은 3000만 원이 신인상에는 각각 1000만 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시상식은 통영문학제 개막식인 10월1일 통영시 강구안 문화마당에 마련된 무대에서 열린다.

'청마문학상'은 청마 유치환 시인을 기리고 한국문학 발전에 기여한 문학인의 창작의욕을 높이기 위해 통영시가 2000년부터 매년 시상하고 있다.

김성호 기자  ks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