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서부권 등 지역균형사업 가속화···올해 26개사업 추진상대적 낙후지역에 대한 정책적·제도적 뒷받침 통한 발전 도모
삶의 질과 균현발전 위해 올해부터 5년간 2539억 원 지원
경남도 2단계 지역균형발전 사업개발 계획도.

경남도내 18개 시·군 중 창원·진주 등 비교적 발전이 양호한 5개시를 제외한 고성·합천군 등 나머지 13개 시·군에 대한 균형개발이 가속화 될 전망이다.

경남도는 고성군 등 도내 13개 낙후 시․군에 75개 사업, 2539억 원을 지원하는 2단계 경남도 지역균형발전 개발계획(2018년~2022년)을 지난 10일 수립, 경남도 지역균형발전위원회에서 심의·의결했다고 11일 밝혔다.

경남도 지역균형발전 개발계획은 도 차원의 균형발전 정책. 도내 지역 중 상대적으로 낙후지역에 대한 정책적·제도적 뒷받침을 통한 균형발전으로 도민 삶의 질 향상과 골고루 잘 사는 경남 건설을 위한 5개년 계획이다. 올해는 26개 사업에 290억 원이 투입된다.

이날 회의에서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새 정부에서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을 국정의 5대 목표 중 하나로 선정하고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지역균형발전이 획기적인 전기를 맞고 있다”며 “도는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 문제 해결을 위한 좋은 기회로 활용, 고르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통해 정부의 균형발전을 선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간 도는 경남도 균형발전지원 조례에 따라 인구수․재정력지수 등을 감안, 도내 18개 시·군 중 낙후도가 상대적으로 양호한 5개시(창원·진주·김해·거제·양산)을 제외한 13개 시·군을 지원대상으로 선정해 지역의 특성에 맞는 개발방향을 설정해 사업을 추진해 왔다.

지난 2013년부터 시작된 1단계 경남도 지역균형발전 사업은 지난해 종료됐다. 1단계에서는 54개 사업을 선정해 총 656억원(국비 463, 도비 193)을 투입, 18개 사업을 준공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둔바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 추진으로 도내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의 발전 견인차 역할을 통해 지역특성에 맞는 성장동력 창출로 지역경쟁력 제고와 골고루 잘 사는 경남건설이 가속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병국 기자  bkbkang@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