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김흥국-박원순, ‘라디오스타’로 대 통합 시도!'라디오스타' 김흥국-박원순-김이나-고장환, '신과 함께 인 줄' 특집! 게스트들도 인정한 신박한 조합 그 자체! 궁금증 최고치!
   
▲ MBC ‘라디오스타’
[한남일보]가수 김흥국과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이 ‘라디오스타’로 대통합을 시도(?)한다.

공공연히 자신을 ‘보수’라고 밝힌 ‘흥궈신’ 김흥국이 박원순 시장의 옆자리에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지켜보는 사람마저 불안한 살얼음판 토크판이 벌어졌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김흥국은 ‘라디오스타’ 녹화 현장에서 대한가수협회장 영업활동을 제대로 하며 박원순 시장에게 즉석 MOU(업무협약)를 제안하는 한편, 민감한 ‘김포 이사설’ 소문의 진실까지 밝힐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17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신과 함께 인 줄’ 특집으로 대한가수협회장 김흥국-서울특별시장 박원순-1등 작사가 김이나-진짜 신(발)과 함께 유명세를 탄 SNS 셀럽 고장환이 출연해 통제 불가능한 토크를 펼친다.

이번 ‘신과 함께 인 줄’ 특집은 각 분야에 신인 줄 알았던 세 사람과 진짜 신(발)과 함께 온 고장환까지 독특한 조합 그 자체로 시작부터 웃음을 참지 못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 신박한 조합을 눈으로 본 MC 윤종신은 “어느 프로그램에서도 짤 수 없는 조를 짰다”며 “김이나 씨도 며칠 전에 전화가 왔다. ‘이게 무슨 조합이냐’고 묻더라”고 말해 모두가 웃음을 터트렸다.

그도 그럴 것이 김흥국은 평소 공공연히 ‘나는 보수다’라고 밝힌 상황. 신박한 조합에 자리 배치까지 말 그대로 환상이었다.

김흥국이 게스트들 중 맨 처음 자리에, 그리고 김흥국의 옆 자리에 박원순 시장이 자리했던 것이다.

처음으로 서로 마주한 김흥국과 박원순 시장은 묘한 긴장감(?) 속에서 각자 토크를 이어갔는데 ‘라디오스타’ 스타일대로 직접적이고 거침없는 질문과 대화들이 오고 갔다고 전해져 어떤 이야기들을 나눌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특히 김흥국은 ‘서울시장에 박원순 시장이 당선돼 서울에서 김포로 이사 갔다는 소문이 있다’는 돌직구 질문을 받아 관련 소문의 진상을 속 시원히 밝힐 예정이다.

여기에 대한가수협회장 자격으로 ‘라디오스타’에 출연하게 된 김흥국은 현장에서 영업활동을 활발히 해 모두를 웃게 만들 예정이다.

그는 즉석에서 박원순 시장에게 MOU 제안을 하는가 하면, 국민 대세 아이돌 워너원과 SM 등 가요계 빅3 대형 기획사에게까지 협회 가입 러브콜을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 전해진다.

과연 김흥국은 민감(?)한 소문인 ‘김포 이사설’과 관련해 어떤 대답을 내놨을 지, 이를 옆에서 함께 지켜 본 박원순 시장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 지, 이들의 MOU는 성사될 수 있을지는 17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안성미 기자  gray2155@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