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故김주혁, 살아생전 따스했던 영화 촬영현장 공개
   
▲ SBS
[한남일보]16일 밤 8시 55분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故김주혁의 마지막 영화 '흥부 : 글로 세상을 바꾼 자'의 촬영현장을 공개한다.

지난 10월, 갑작스런 사고로 세상을 떠난 배우 故김주혁. 그의 마지막 영화 '흥부 : 글로 세상을 바꾼 자'가 2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영화 '흥부'를 통해 김주혁의 생전 모습과 동료 배우들이 전하는 인간 ‘김주혁’에 대해 다룬다.

‘한밤’이 만난 동료배우 정우에 따르면, 故김주혁은 “선하고, 배려심이 많은 선배였다.”며 그에 대한 추억을 되짚었지만 쉽게 말을 잇지 못했고, “김주혁과 (연기를) 처음 해봤다”는 정진영도 그와 함께한 시간을 생각하며 감정을 추스르려는 듯 말을 아꼈다.

실제로 영화 '흥부' 촬영현장의 김주혁은 영화 촬영 내내 연신 웃음을 잃지 않고, 무더운 여름 야외 촬영에도 분위기를 띄우려 농담을 던지는 등 살아생전 대중들에게 보여주던 털털한 ‘구탱이 형’ 그대로의 모습이어서 더욱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한밤'에서는 그가 세상을 떠나기 전 남겨 두었던 인사말도 공개할 예정이다. 그가 팬들에게 남긴 메시지는 무엇이었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故김주혁의 한없이 따스한 매력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생전 영상부터 동료배우들의 그리움까지 함께 전할 '본격연예 한밤'은 16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안성미 기자  gray2155@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