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SBS 드라마 '리턴 ' 정은채 , 인상 깊은 첫 등장! '시선강탈'첫 등장부터 시청자 무장해제 시키는 신비로운 청초함
   
▲ 정은채 리턴 첫 등장
[한남일보]배우 정은채가 폭풍 존재감으로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SBS 새 수목 드라마 ‘리턴’에서 연기력과 비주얼을 모두 갖추며 인상적인 첫 등장을 선보인 것.

지난 17일 방송된 <리턴> 1회에서 정은채는 우아함과 세련미가 돋보이는 기품 있는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극 중 딸과 함께 산책하는 중 타운 하우스로 이사 오는 염미정(한은정 분)과 마주치며 심상치 않은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타운하우스 브런치 카페의 모임에서 염미정이 다가와 인사하자 무시하듯 불어로 욕하는 진주를 향해 “불언 할 줄 모르지만, 누구 험담할 때 불어로 대화 한다는 건 알죠” 라며 강단 있게 돌직구를 날리자 진주와 일행들은 정곡을 찔린 듯 말을 잇지 못했다.

염미정에게 “우리 집에 맛있는 커피 있는데, 괜찮으면 우리 집에서 마실래요?” 라고 거침없이 자리를 박차고 나가는 모습이 단번에 시선을 끌었다. 이렇게 정은채는 안정적인 대사톤과 표정 연기로 조소가 섞인 인물의 심리를 잘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에게 금나라 캐릭터를 확실히 각인시키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특히 정은채는 청순하지만 강단 있는 외모와 100% 맞아 떨어지는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 부드러운 미소와 나긋한 말투의 부드럽고 선한 인상 이면에는 사람의 심리를 꿰뚫고 설득할 줄 아는 통찰력과 상대가 누구든 옳고 그름을 강단 있게 전할 줄 아는 소신과 따뜻한 인간미를 갖춘 ‘외유내강’ 형 금나라 캐릭터를 깔끔하게 선보였다.

또한, 정은채의 청초한 자태와 단아하고 기품 있는 미모까지 화제가 되고 있으며 매 장면 상위 1% 우월함에 어울리는 빛나는 비주얼로 느껴지는 것과 보여지는 것 모두에서 우아함과 신비로움을 더해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고 있다.

한편, 첫 방송부터 뛰어난 캐릭터 몰입도와 시선을 사로잡은 정은채가 출연중인 SBS드라마 ‘리턴’은 살인 용의자로 떠오른 4명의 상류층, TV 리턴쇼 진행자 최자혜 변호사가 촉법소년 출신 독고영 형사와 함께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사회파 스릴러로 매주 오늘밤 10시에 방송된다.

안성미 기자  gray2155@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