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함양군, AI확산 우려 ‘정월대보름 행사’ 전면 취소AI 청정지역 사수 위해 대규모 인원 운집행사 자제

함양군은 국내 고병원성 AI(조류 인플루엔자)사태가 장기화되고,최근 충남 당진 AI 추가 발생하는등 AI 발생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청정지역을 사수하고자 정월대보름 행사를 전면 취소한다고 13일 밝혔다.

당초 군은 오는 3월 2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함양읍 인당교 위천변에서 500여 명이 참여하는 달집태우기 행사를 비롯해 11개 읍·면·별로 민간단체 주관의 풍물놀이,지신밟기,당산제등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주관단체에서는 “우리 세시풍속에서도 가장 중요하고,어둠,질병,재액을 밀어내는 밝음의 상징인 대보름행사를 하지못해 아쉽지만 AI 유입차단이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이라 군 방침에 적극 협조키로 했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AI 사태 장기화와 혹시 모를 추가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행사를 취소했다”며 “군민 여러분께서는 올해 정월대보름날은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보다는 가족과 함께 의미있는 시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태헌 기자  lt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