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 허술한 소각행위 감시가 불길 키워감시원 관리 허점 보여
소각지점 허가도 대충

허술한 소각행위 감시로 인해 하 마터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 했던 화재가 발생, 인근 주민들이 가슴을 쓸어내렸다.

19일 오전 11시 10분경 고성군 거류면 은월리 506-1번지 일대 양계장 4개동이 화재로 인해 전소됐다.

이번 화재는 긴급 출동한 119 소방대원에 의해 30분 만에 불길이 잡혀,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자칫 인근 주택으로 번질 뻔 했던 아찔한 순간을 가까스로 모면했다.

또 AI 예방 차원에서 양계장 4개동을 모두 비워둬 더 큰 피해를 막았다.

목격자 A씨는 “양계장 인근 논두렁을 태우면서 양계장으로 불길이 번졌다”고 말했다. 

문제는 고성군의 허술한 대처가 화재로 이어졌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화재 현장에서 진압을 도운 산불감시원들의 따르면 고성군이 논두렁 태우기 허가를 무분별하게 해 준 바람에 화재로 이어졌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고성군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우천 시까지 ‘산불예방을 위한 소각행위 기동단속’을 추진하고 있다.

불법 소각을 막기 위해 마을단위로 허가받아 장비와 인력을 확보, 공개적인 소각행위를 해야 한다. 하지만 부주의로 인해 화재가 발생, 미흡한 안전조치와 형식적인 감시대원 운영이라는 질타를 피할 수 없게 됐다.  

고성군은 이날 거류면사무소를 통해 민원이 접수된 은월리 신은마을에 대해 논두렁 태우기를 허가했다.

즉 산불감시원과 산불예방 물 분사차량, 공무원 등 감시원이 배치된 가운데 공개적인 소각을 허가했다. 하지만 소각 과정에서 불길이 번진 것으로 보여 고성군이 뭇매를 맞게 됐다. 

고성군 관계자는 “오전 11시까지 감시대원이 참여한 가운데 소각을 마치고 철수한 이후 화재가 발생했다”며 “아마 인근에서 불법으로 소각하다 불길이 번진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화재현장과 맞닿은 논두렁 소각을 허가 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즉답을 피하고 “마을단위로 허가하기 때문에 화재현장과 맞닿은 지번이 허가구역인지 정확히 모른다”고 말했다.

이처럼 공원녹지과 담당 공무원은 화재현장을 둘러보지도 않고 자리만 지키며, 면사무소로부터 보고만 받는 탁상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지적은 피할 수 없게 됐다.

특히 논두렁 소각행위는 마을이장이 면사무소를 통해 허가를 받으면서 소각 대상지 지번으로 허가받지 않고 마을단위로 허가, 허술한 관리체계가 문제점으로 대두되고 있다.

정일응 기자  jie@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일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