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제
거제 민중당 이길종·성만호 경남도의원 출마 선언

민중당 성만호 거제지역위원장(전 대우조선해양 노조위원장)과 이길종 전 도의원이 21일 오전 11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6.13경남도의원 출마를 선언했다.

이길종 전 도의원은 제1선거구(장평·고현·상문동), 성만호 위원장은 제3선거구(거제·사등·둔덕·동부·남부·일운면·아주·능포·장승포동)에 각 출마한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거제는 2년 전부터 불어 닥친 조선산업 불황으로 심각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에 따른 고용불안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가리지 않고 노동의 가치는 낮아져만 가고, 기득권 세력들은 그들의 힘을 확장하는데 급급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에서 땀흘리는 노동자들의 고용 안정과 비정규직 차별을 철폐하고 노동의 권리가 온전히 보장되며 경기불황의 명분으로 가져 간 노동자의 몫을 되돌려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방분권형 진보 교육시대를 열어 학부모가 안심할수 있고, 아이들이 입시경쟁보다 인생을 주도적으로 계획하고 꿈을 펼치는 교육으로 발전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길종 전 도의원은 “지역에 무분별한 개발은 지양하고 특색있는 관광산업 육성이 필요하다”며 “현재 공사중인 계룡산터널 조기개통과 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단의 철저한 재검토 필요성”도 제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대우조선해양 현장연대 및 학교비정규직 노조, 민주노총 거제시협의회 회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