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 최종안 의회 제출시·군의원정수, 창원·진주·김해·양산 각 지역 1명씩 늘어
나머지 14개 시군 변화 없어, 중선거구제 취지 살려 가결
6·13 지방선거에 적용될 경남도 시·군의원 선거구 획정안을 심의할 도의회 전경.

경남도 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위원장 정재욱, 이하 획정위)는 오는 6·13 지방선거에 적용될 경남도 시·군의원 선거구 획정안을 12일 최종 확정했다.

경남도는 시·군의원 선거구획정안 최종안에 대해 ‘경남도 시·군의회 의원 선거구와 선거구별 의원정수에 관한 조례’ 개정안을 13일 도의회에 제출했다. 도의회는 351회 임시회 본회의 기간중인 오는 16일까지 심의 의결하게 된다.

획정위는 지난 6일, 시군의원 총정수 264명에 대한 시군별 의원정수와 84개 선거구에 대한 잠정안을 발표했다. 잠정안에 대한 의견을 8일까지 각 정당, 시장··군수와 시·군의회로부터 수렴해 12일 제7차 회의를 개최, 획정안을 확정한 것.

시군의원 총정수는 공직선거법 개정에 따라 현행정수 260명 보다 4명 늘어난 264명(지역구 228, 비례 36)을 기준으로 시군별 의원정수를 정했다. 책정기준은 시군별로 기본정수를 7인으로 두고 인구수 70%, 읍면동수 30%를 적용하되 정수가 증감된 시군에 대해서 조정이 이루어졌다. 

시·군의원정수 변화가 있는 지역은 4개 시·군으로 창원시(43→44), 진주시(20→21), 김해시(22→23), 양산시(16→17)가 각 1명씩 늘어났으며, 나머지 14개 시군은 정수 변동이 없다.

이번 시군의원 선거구는 총 84개 선거구로 2인 38개(45%), 3인 32개(38%), 4인 14개(17%)로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와 대비를 보이고 있다. 4인 선거구는 현행 2개에서 14개로 늘어났고, 3인 선거구는 31개에서 32개로 늘어난 반면, 2인 선거구는 현행 62개에서 38개로 줄이는 것이 이번 확정안의 내용이다.

획정위는 중선거구제 취지와 표의 등가성을 살리고 지역특성을 감안한 최적안이라는데 의견이 일치돼 잠정안을 획정안으로 그대로 가결했다.

획정위는 12일 제7차 회의 개최 후 획정안을 담은 보고서를 도지사에게 제출함과 동시에 지난해 11월부터 시작된 획정위 활동을 종료했다.

획정위는 경남도의회가 ‘시·군의회 의원선거구와 선거구별 의원정수에 관한 조례’개정 의결 시 공직선거법 입법 취지대로 획정위에서 정한 선거구 획정안이 도의회에서 원안대로 통과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선환 기자  ks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