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거창군, 컬링산업 활성화 방안 적극 모색컬링스톤 생산과 화강석 단지 활용 등
산업화·관광자원화 방안 다각적으로 연구 중
12일 군청 상황실에서 거창화강석을 이용한 컬링스톤 생산 산업화와 관광자원화 방안에 대해서 실과별로 보고회를 개최하였다.

거창군은 지난 12일 군청 상황실에서 거창화강석을 이용한 컬링스톤 생산 산업화와 관광자원화 방안에 대해서 실과별로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에서 일명 ‘팀 킴’이라 부르는 여자 컬링팀이 아시아 최초 은메달이라는 쾌거를 달성하면서 컬링이 온 국민의 관심을 받게 됐다.

이와 함께 국내에서 유일하게 거창화강석연구센터에서 컬링스톤을 제작하고 있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거창군화강석연구센터에서는 3년전부터 컬링스톤을 생산해오고 있지만 국제규격화에 맞추기에는 아직 역부족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군에서는 적극적으로 컬링과 관련한 산업육성?관광자원화 등을 관련 실과별로 고민하는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

군 관계자는 “컬링의 홍보방안,행정지원TF팀,관광자원화,화강석 이용확대 방안,경기장 건립방안 등 검토보고회를 거쳐 지역발전과 연계한 발전 방안을 강구하고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태헌 기자  lt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