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창원지검 통영지청, 수제담배 불법 유통한 조직 적발유해성 경고 문구 누락, 농약 5종 발견…대표 2명 구속기소

창원지검 통영지청은 13일 명품 수제담배라고 광고하며 불법으로 담배를 제조해 전국적으로 판매한 조직 4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창원지검 통영지청에 따르면 수제담배업체는 담뱃잎 판매점으로 가장하고 담뱃잎을 구입한 손님이 점포에 비치한 기계로 담배를 제조하면 합법이라고 꼼수를 부려 전국적으로 영업망을 확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전국 500여개 점포에서 불법수제담배 9000만갑이 판매돼 국고손실이 약 30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담배사업법 위반혐의로  대표 2명을 구속기소하고 소매점주 등 17명을 불구속기소 했다.

통영지청은 고발취소를 이유로 각하 의견으로 송치된 불법 수제담배사건 7건을 보완 수사하는 과정에서 통영지역 내 소매점 13곳이 성업중인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들 조직은 불법제조 단속을 대비하기 위해 담뱃잎 구입 손님에게 담뱃갑, 필터 등을 무료로 제공한 후 점포 내 기계로 담배를 제조하도록 유도하는 척하다가 손님이 귀찮아하면 미리 제조한 담배를 판매하는 수법으로 영업을 했다.

수제담배는 일반담배의 절반가격에 불과해 서민을 중심으로 급속도로 확산되는 추세로 전국적인 조직망이 점차 늘어가고 있는 추세다.

수제담배는 안정성 여부에 대한 검증이 전혀 없음에도 이른바 일반담배보다 건강에 좋은 명품으로 광고하고 담뱃갑에는 유해성을 설명하는 경고 문구조차 누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부산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 검사 결과에 따르면 수제담배업체의 담뱃잎에 농약 5종이 발견됐으며 4종은 국내 담배에 사용등록이 되지 않은 농약으로 확인됐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