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한남포토
하동군, 눈 속에 핀 매화 雪中梅

낮과 밤의 길이가 같고 추위와 더위가 같아진다는 춘분(春分)인 지난 21일 밤사이 때 아닌 함박눈이 내려 매화 주산지 하동지역 곳곳이 눈 속에 핀 매화(雪中梅)로 장관을 이뤘다.

전날 밤 11시부터 내린 눈이 금오산 기슭의 진교면 고룡리 대원사 입구 만개한 매화에 소담스럽게 쌓여 ‘꽃 아이스크림’을 연상케 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