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김의부 칼럼
[김의부의 임업이야기]
1. 식목일의 유래는 신라가 삼국통일을 이룬 날로 정하다향토사학자 김의부
향토사학자 김의부

국민 식수에 의한 사상을 높이고 산지의 자원화를 위해 제정된 기념일이 4월 5일 식목일이다. 일본 식민지로부터 광복된 다음해인 1946년 정부는 신라가 삼국의 통일을 이룬 날(문무왕 17년 2월 25일)과 조선 성종대왕이 선농단에서 직접 논을 경작한 날(양 4월 5일)을 기원으로 해서 식목일을 정했다. 따라서 식목일은 우리민족의 역사와 농림 사상이 깃든 매우 뜻 깊은 날이다. 또한 계절적으로도  나무를 심는 기간이어서 이날을 식목일로 정하게 됐다.

제1회 식목일 행사는 서울 사직공원에서 있었다. 신라 태종 무열왕 7년에 삼국을 통일 했다. 분열된 우리민족을 처음으로 통일한 해였다. 그러나 신라는 독자적인 힘으로 삼국을 통일하지 못하고 당나라의 힘을 빌려서 백제와 고구려를 멸망시켰다.

그래서 당나라에서는 백제의 옛 땅에 웅진도독부를 고구려의 옛 땅에는 안동도호부와 9도독정을 설치해 백제와 고구려의 옛 땅을 통치했다. 뿐만 아니라 신라를 계림대도독부라 이름 짓고 지배했다.

이에 신라 국민들은 문무왕 10년부터 8년간 당나라와 싸웠다. 그리하여 문무왕 17년 (677년) 2월 25일 당나라 세력을 완전히 밀어내고 삼국통일을 이룩했다. 그런데 이 날을 양력으로 고치면 4월 5일이다.

앞에서 설명한데로 이 날은 조선의 성종대왕이 서울 동대문 밖 선농단에 제사를 올리고, 뽕나무 밭을 직접 가꾸기도 한 날로 우리 나무 심는 날의 농업과 임업 사상 매우 중요한 날이다. 이후 1910년 조선 말 순종이 친경제때 손수 나무를 심는 것이 직접적인 유래가 됐다. 일본 강점기시대 36년 동안의 식목일은 4월 3일이 식목일이었다.

지구의 온난화 때문에 예년보다 나무 심는 기간이 빨라졌다. 산림청은 1975년 제30회 식목일부터 시행한 3월 21일부터 4월 20일까지 한 달 동안의 국민나무심기 기간을 3월 1일부터 4월 말까지 2달 동안으로 늘리는 것과 함께 각 지역별로 세분화됐다. 그러나 식목일은 상징성과 역사성을 고려해 4월 5일이다.

산림청이 정한 지역별 식목 기간은 남부지역(제주·광주·부산·울산·전남·경남)은 3월 1일부터 4월 10일, 중부지역(대전·충남·전북·경북·대구)은 3월 10일부터 4월 20일, 북부지역(서울·인천·경기·강원,북한)은 3월 20일부터 4월 말까지다.

산림청은 “기후 온난화의 영향으로 2~3월 평균 기온이 예년 보다 2~3도 높아 나무 심는 시기를 앞당기게 됐다”라고 말했다.

4월 5일에는 이미 묘목의 잎이 생기기 때문에 식목일을 앞당기자는 주장도 커지고 있다. 늘 상 찾아오는 “노는 날”이 아니라 식목일을 계기로 우리의 숲과 환경을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보여 줄 수 있는 날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외부기고는 본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