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세상
황매산에서 은하수를 만나다

새벽2시 황매산 능선에선에서 월몰을 기다린다.
미치 일몰을 보듯 월몰도 장엄하게 넘어간다.

밤하늘 가득했든 월광이 사라지니 우주공간에
보석처럼 빛나는 수많은 별들...

머리위로 쏟아져 내릴것만 같은 오월의 밥하늘
황매산정에서 은하수를 가득담아 본다.

 

 

 

김선욱 기자  ksu@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