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이효환 후보 부인-박종훈 후보 간, ‘미투 진실 공방’하씨측 성추행 사실관계 밝혀, 박 후보측 흑색선전 책임 물을 것
이효환 경남교육감 후보 부인 하연미씨 기자회견 장면.

이효환 경남교육감 후보가 지난 5일 아내가 박종훈 후보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데 이어 7일에는 당사자인 하연미씨가 직접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하씨측과 박종훈 후보측은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들의 입장을 주장하는 진실공방을 벌였다.

하씨는 이날 오후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성범죄자가 다시 교육감이 되면 경남교육의 미래는 없다”면서 “성추행 가해자인 박종훈 교육감 후보는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가슴에 묻고 넘기려 했으나 거리 곳곳에 가해자의 얼굴이 걸려 있고, 가해자 이름 박종훈을 외치며 다니는 모습을 보고 도저히 참을 수 없어 두려움과 무서움을 안고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하씨는 “지난 2007년 당시 박종훈 교육위원으로부터 경남교육청 급식담당 사무관이었던 자신을 성추행 했다”고 밝히고 지인 최모씨와의 통화 내용 녹취록을 공개 했다. 녹치록에는 당시 상황과 관련해 하씨의 친구인 최씨와 이 후보측 사무장이 전화 통화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대해 박종훈 후보는 기자회견을 통해 하씨 주장을 부인했다. “이 후보와 허씨가 주장하는 그런 일은 결단코 없었다”며 “어떤 부끄러운 행동도 하지 않았다”고 강력 반발했다.

박 후보는 “더 이상 허무맹랑한 소설을 만들어 교육감 선거판을 진흙탕으로 만드는 것을 간과하지 않겠다”며 “투표일을 일주일 앞둔 지금, 지지율 최하위 후보가 1위 후보를 상대로 흑색 선전을 하는 목적은 너무나 뻔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더 이상 저와 저의 가족들의 명예를 훼손하지 말라"며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며 선거가 끝나더라도 절대로 용서하지 않을 것”라고 강조했다.

이효환 후보의 부인 하연미씨는 지난 5일 창원중부경찰서에 박종훈 후보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같은 날 박종훈 후보 측도 이효환 후보에 대해 공직선거법 제250조 2항 낙선 목적의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창원지검에 고발, 향후 몰고올 파장을 예고했다. 

 

김선환 기자  ks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