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시, 농촌융복합산업(6차산업) 인증사업자 3개소 추가지정농촌융복합산업 인증사업자 총 7개소로 늘어

밀양시는 지난 11일,농림축산식품부에서 지정하는 농촌융복합산업 인증사업자로 ㈜강림오가닉(대표 현영희)과 ㈜자연과농부(대표 김백선),대추지예(대표 신은주)가 추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농림축산식품부의 1차 서류심사에 이어 4월 2차 현장실사를 거쳐 최종 심사를 통과하여 농촌융복합산업 인증사업자로 지정 받게 되었으며,이번 추가지정으로 밀양시의 농촌융복합산업 인증사업자 수는 총 7개소로 늘었다.

인증사업자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명의의 ‘농촌융복합산업 사업자 인증서’를 발급받는다. 또한 6차산업 인증표시 제품 부착,우수제품 유통품평회,우수사례 경진대회 등에 참가할 기회를 제공받으며 6차산업 온라인사이트(6차산업.com)에 인증정보를 등록해 온·오프라인을 통해 홍보하게 된다.

또한 우수 경영체로 발전할 수 있도록 신제품 개발과 품질관리 현장지도,자금지원,새로운 유통채널 구축 등 사업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받는다.

이번에 농촌융복합산업(6차산업) 인증사업자로 지정받은 ㈜강림오가닉은 밀양 한천을 이용한 식물성 연질캡슐,들깨유 식물성 오메가-3를 개발해 특허를 출원한 업체다.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여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해 노력중이며,국내GMP(우수건강기능식품인증),HACCP(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일본 JAS(일본유기가공식품인증) 등을 받아 해외시장 경쟁력을 강화시키고 있다. 

산내면에 소재한 ㈜자연과농부는 가족들이 모여 직접 얼음골사과를 재배가공하는 업체로 얼음골사과만의 차별화된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농촌융복합산업 지역단위 네트워크 구축지원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고,경남6차산업지원센터에서 지원하는‘농업과 기업 간 연계강화 사업’에도 선정되는 등 다양한 노력으로 최근 6차산업 사업성을 인정받고 있는 업체이다.

단장면에 소재한 대추지예는 제초제를 사용하지 않고 유용미생물을 관주하여 농약은 최대한 줄여 건강하게 재배한 대추로 다양한 가공품을 생산하고 있는 업체로 최근 농촌융복합산업에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 또한 대추를 이용한 다양한 가공제품을 생산하기 위해서 지속적으로 시설보완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제60회 밀양아리랑대축제 기간 동안 운영됐던 6차산업홍보관에서는 웰빙상품에 관심이 많은 외국 바이어들로부터 고소하고 담백한 대추칩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여 현재 가격 협상 등을 진행 중에 있다.

이종숙 밀양시농업기술센터소장은 “6차산업 인증사업자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마케팅에서부터 상품 품질관리 및 유통 등 판로개척에 함께 노력해 나가겠으며 또한 6차산업화로의 성장 가능성이 있는 업체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농가와 기업이 함께 상생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