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선관위, 선거법 위반 무더기 고발기표한 투표지 휴대전화로 촬영, 유권자 5명 적발
광역의원 한 지지자, 금품과 음식 제공 고발당해
경남도선관위 전경.

사전투표소에서 자신이 기표한 투표지를 촬영해 SNS에 공개한 유권자를 비롯해 선거구민에게 금품을 제공하거나 재산신고사항에 허위 사실을 기재한 후보자 등 불법선거사범이 검찰에 고발됐다. 

경남도선관위는 지난 8일 창원시 성산구의 한 사전투표소의 기표소 안에서 특정 후보자란에 기표한 투표지를 휴대전화로 촬영해 네이버 밴드에 게시한 혐의(투표지 등의 촬영행위 금지 위반)로 A 씨를 비롯해  같은 혐의로 사천, 김해, 밀양, 함안 등에서 총 5명의 유권자가 적발됐다.

지난달 14일 밀양에서 광역의원 선거와 관련해 선거구민 3명을 불러 음식을 제공하고 그중 2명에게 현금 60만 원을 준 혐의(제3자의 기부행위제한 위반)로 도의원 후보 지지자 B 씨를 고발했다.

등록대상 재산 신고서에 일부 재산을 누락해 후보자정보공개자료에 허위사실을 게재한 혐의(허위사실공표죄)로 도내 군수선거 후보 C 씨를 고발하고 재산 신고서 내역과 다르게 기재한 혐의로 후보자 4명 등 모두 5명이 적발돼 고발됐다.

특정 후보자 성명이 게재된 광고를 의뢰한 어촌계 관계자 D 씨는 선거일 전 180일부터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고 후보자 성명을 나타내는 광고를 할 수 없다는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다. 그는 지난 1일 지역신문에 특정 후보 이름이 들어간 광고를 게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외 지난 9일 창원시 의창구의 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용지에는 사전투표관리관이 직접 도장을 찍어야 하는데 도장이 인쇄돼 나오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소란을 피워 사전투표 방해 혐의로 E 씨를 고발조치했다.

그는 사전투표관리관이 투표용지에 자신의 도장을 찍는 경우 도장 날인은 인쇄날인으로 갈음할 수 있다는 선관위 직원의 안내에도 동영상을 촬영하는 등 사전투표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도선관위는 11일 현재 이번 지방선거와 관련, 문제메시지 불법선거 34건, 인쇄물 규정 위반 29건 등 현재까지 모두 144건의 선거사범을 적발했다. 이중 24건을 수사기관에 고발조치했고, 2건은 수사의뢰, 3건은 수사기관에 이첩 조치했다.

김선환 기자  ks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