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시, 지방재정 신속집행 대책보고회집행 부진 29개 부서, 부진원인 분석 및 집행률 제고 방안 토론
창원시는 주요 부진사업을 중심으로 부진원인 분석과 대책논의를 진행했다.

창원시는 12일 정구창 창원시장 권한대행 주재로 5월말 기준 신속집행 부진부서 대책보고회를 갖고 주요 부진사업을 중심으로 부진원인 분석과 대책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보고회는 STX 조선해양 구조조정에 따른 대량 실업 발생으로 창원시가 고용위기지역·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되는 등 지역경제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으로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행정의 적극적인 재정집행이 특별히 강조됐다.

창원시는 다른 자치단체에 비해 예산규모가 크고 시설비 비중이 높아 2분기에 접어들면서 신속집행이 부진한 경향을 보여 왔으나 올해는 시설비 사업과 민간 파급효과가 큰 정부보조 SOC사업에 대한 집중적인 집행으로 6월말까지 반드시 목표액 100%를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정구창 창원시장 권한대행은 “재정 신속집행은 민간소비와 투자를 보완하고 경기 위축 흐름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으므로 현재 어려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기 위해서는 그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면서 “마지막까지 신속집행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창원시는 행정안전부의 2018년 1분기 일자리 신속집행 추진실적 평가에서 전국 우수기관에 선정돼 재정 인센티브 2800만 원을 확보한 바 있다.

김선환 기자  ks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