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경수 지사, 서부경남 KTX 조기착공 추진서부청사 첫 방문, 제1호 공약 서부경남 KTX 적극 추진
현재 한국개발연구원서 민자적격성조사 진행 중
김경수 경남지사는 취임 후 서부청사를 첫 방문해 제1호 공약인 서부경남 KTX 추진방안에 대해 보고받았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취임 후 서부청사를 지난 4일 첫 방문해 제1호 공약인 서부경남 KTX 추진방안에 대해 보고받았다.

이번 업무보고는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한 이후 첫 공식 업무보고로, 김경수 도지사의 서부경남 KTX 조기 착공에 대한 의지가 반영된 것.

보고회에서는 현재까지의 사업진행상황과 조기 착공을 위한 추진 방안 등 서부경남 KTX 전반에 대해 심도있게 검토했다.

이날 보고회에서 김경수 지사는 “현재 진행 중인 민자적격성조사에서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서부경남 KTX는 최근 조선업 등 경기 불황으로 침체된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나아가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동북아시아의 첫 관문 물류기지 역할을 위해서 정부 재정사업으로 조속히 추진될 필요가 있다”며 중앙정부의 결단과 협조를 요청했다.

‘서부경남 KTX’는 김천~거제를 연결하는 191.1km 노선에 5조 3000억 원을 투입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2014년부터 진행된 예비타당성조사에서 정부 재정사업으로 추진했으나 경제성을 확보하지 못해 사업 진행이 종료됐다.

현재는 정부가 재정부담을 줄이고 공사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민간제안사업에 대해 한국개발연구원에서 민자적격성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간 경남도는 경제성 향상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 과정에서 주말수요가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건의해왔다. 실제로 최근 고속도로 통행량 기준을 분석한 결과, 주말수요가 있다고 판단해 국토교통부를 거쳐 한국개발연구원에 관련자료를 제출했으며, 현재 검토 중에 있다.

한편 이날 서부청사를 첫 방문한 김 지사는 서부청사 로비에서 직원 및 지역주민 2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서부경남을 지켜주신 서부청사 직원들께 감사인사를 전하면서 “서부경남 낙후해결과 발전은 부지사가 아닌 도지사가 직접 챙겨야 한다"며 "앞으로 서부부지사의 역할을 도지사가 담당하고 서부권지역본부장이 서부부지사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늘 도민들이 이웃처럼 느낄 수 있도록 도민이 참여하고 소통하는 행정을 위해 힘써달라”며 “경남도정을 혁신하고 전국에서 가장 앞서가는 지방정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강병국 기자  kb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