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한국-일본 8개 시도현 공동 ‘한일 관광정보 교환회’ 추진창원컨벤션센터, ‘일본관광설명회’ 개최
여행사,신문사, 담당공무원 등 100여 명 참석
경남도는 한일해협연안 8개 시도현이 참여하는 ‘한일 관광정보 교환회’ 사업을 창원컨벤션센터서 개최한다. 창원컨벤션센터 전경.

경남도는 10일부터 12일까지 3일 동안, 한일해협연안 8개 시도현이 참여하는 ‘한일 관광정보 교환회’ 사업을 추진한다.

‘한일 관광정보 교환회’ 사업은 관광활성화를 위해 한국-일본 양국이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는 ‘한일해협연안 관광교류회의’ 사업의 하나로, 일본 4개 현이 한국 측 참가자를 대상으로 추진하는 ‘일본관광설명회’와 일본 측 참가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한국관광 팸투어’로 나눠 추진된다.

먼저 10일 오후 2시에는 한국 참가자를 대상으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일본 4개 현별로 각 지자체의 관광콘텐츠를 설명·소개하는 ‘일본관광설명회’를 개최했다. 

설명회에는 일본 후쿠오카현·야마구치현·나가사키현·사가현 등 4개 현의 담당공무원과 여행사, 신문사 등 민간분야 관광관계자, 경남·부산·전남·대구·서울 등 전국에 소재하는 여행사와 신문·방송·유튜버, 그리고 경남 18개 시군 담당공무원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어 11일과 12일에는 일본 측 참가자와 한국 측 신문사와 유튜버를 대상으로 경남과 부산 지역에서 ‘한국관광 팸투어’를 진행한다. 11일에는 사천 바다케이블카, 하동 알프스레포츠 짚와이어, 진주성 등 경남 주요 관광지를 투어하고, 12일에는 부산 해운대·동백섬·APEC 누리마루, 감천문화마을, 남포동, BIFF광장 등을 답사한다.

이번 팸투어 참가자들은 한국 관광코스 답사 과정을 합동 모니터링한 후, 그 결과를 상호 교환해 향후 상품개발 등 관광시책 추진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김제홍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한일 관광정보 교환회’ 사업은 기존의 행정 주도 사업추진방식에서 탈피해 민관이 협업하는 실질적인 교류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며 “이번 기회로 한국과 일본의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고, 참여한 여행업계와 행정이 서로 협력해 양국의 관광이 더욱 더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일해협연안 관광교류회의’는 한일해협연안의 한국 측 4개 시도와 일본 측 4개 현이 관광활성화와 관광객 유치를 위해 1994년부터 25년째 운영해 오고 있는 한일 관광협의체로, 한국에서는 경남도, 부산시, 전남, 제주도가, 일본에서는 후쿠오카현, 나가사키현, 야마구치현, 사가현이 참여하고 있다. 

강병국 기자  kb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