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관객의 인산인해로 막을 연 제30회 거창국제연극제 

올해로 30회째를 맞는 거창국제연극제가 사실상 취소될 위기에 빠졌다가 행사를 축소해 관객의 열화같은 성원으로 지난 3일 수승대 축제극장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세계적인 한류열풍을 몰고 다니는 ‘비보이를 사랑한 발레리나’ 개막공연에 인산인해의 관객 속에 한 여름 밤의 수승대는 뜨거운 열기가 식지 않았다.

거창국제연극제의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 집행위에서는 관객을 위해 한 여름에 어울리는 걸작중의 걸작을 초청했고 연극마스터 클래스, 세익스피어 명화 페스타, 플레쉬 페스타, 가족희곡낭독 무대, 학술세미나, 연극체험놀이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기획돼 있었다.

특이한 것은 50만 출향인의 전국거창향우연합회에서 처음으로 후원을 맡았고 후원금을 마련하기 위해 예술시계 및 그림전시회 행사도 사전에 진행됐으며 거창의 자부심인 거창국제연극제 활성화에 힘을 보탰다.

그런데 5억의 군의회 예산삭감이후 연극제 개최취소로 가닥을 잡았으나 관객인 거창주민과 전국의 거창국제연극제 마니아들의 열화, 참가극단의 연극인들의 재능기부 등으로 행사를 일부 축소조정해서 개최된 제30회 거창국제연극제의 개막공연에 1500명 이상의 관객이 몰려와 거창국제연극제의 브랜드가치는 수승대 하늘을 찔렀다.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격찬을 받았던 음악극 ‘카르멘’, 울산시에서 수억을 투자해 심혈을 기우려 제작한 악극 ‘불매’, 세계 마술계의 황제 ‘최현우 마술극’과 미래연극을 창조할 우수대학연극인들의 열정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대학극 다섯편도 관객을 매료시키기에 만반의 공연준비를 하고 있다.

공연문의는 055-942-1755, 944-0660으로 하면 된다.

이태헌 기자  lt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