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의회, 가뭄피해 현장 방문

고성군의회(의장 박용삼)는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한 가뭄으로 농작물 피해가 증가하면서 9일, 가뭄피해 현장을 방문했다.

이날 극심한 가뭄으로 논바닥이 갈라지고 농작물 고사 현상으로 영농에 차질을 빚고 있는 동해면 내곡리 일원의 농업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살피고 농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며 이들을 위로했다.

이어 한때 상습 가뭄지역이었지만 소류지 간 양수시설 설치로 가뭄문제가 해소된 마암면 보전리를 방문했다. 보전리 가뭄해소사례를 통해 가뭄피해지역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용삼 의장은 “폭염이 장기화되고 있어 농작물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다”며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고성군은 가뭄피해에 대비하기 위해 가뭄대책상황실을 편성, 운영하고 있으며 공공기관과 민간에서 보유중인 양수기, 송수호스 등 양수장비를 일선 읍면사무소에 전면 배치하고 농업용수 확보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