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개최

거제평화의소녀상건립기념사업회(대표 황분희) 주최로 오는 14일 오전 11시 거제문화예술회관 내 평화의소녀상공원에서 거제에서는 처음으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고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8월 14일 위안부 생존자 중 최초로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사실을 증언한 날이다.

이를 기념하고 그 뜻을 기리고자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해 올해부터 매년 8월 14일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정하고 기념하고 있다.

황분희 대표는 “고 김학순 할머니가 증언하신 뜻이 헛되지 않기를 바라는 의미에서 기림의 날을 진행하게 되었다. 거제시민이 위안부 피해자를 기릴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바라며,많은 참석을 바란다”고 밝혔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