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함양군 ‘폭염과의 전쟁’ 지역 농협도 나섰다함양지역 농협 14일 양수기·관정·방역기·쌀 등 1억3천만 원 상당 농업인 등 전달 예정

연일 지속되는 ‘폭염과의 전쟁’에 맞서기 위해 함양지역 농협에서도 팔을 걷어 부쳤다.

함양군은 유례없는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함양지역 농협들이 힘을 합쳐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양수기와 관정, 방역기, 쌀 등 용품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오전 8시30분 함양군청 현관 앞에서 진행된 전달식에는 서춘수 함양군수, NH농협 함양군지부 김우식 지부장, 함양농협 박상대 조합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억3000만 원 상당의 폭염·가뭄·취약계층 등을 위한 지원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에 전달된 암반관정은 급수시설이 부족한 지역내 2개소에 지원되며, 양수기 14대와 휴대용 방역기 30대는 각 읍면에서 활용하게 된다. 또한 폭염으로 농가수입이 줄어든 취약계층에는 쌀(20kg 150포)이 지원된다.

농협 관계자는 “유례없는 폭염에 우리 농업인을 비롯한 군민들 모두가 힘겨워하고 있다”면서 “폭염에도 어렵게 영농과 생계를 이어가는 농입인 및 취약계층에 힘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춘수 함양군수는 “연일 지속되고 있는 폭염으로 모두가 힘들어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 농협에서 사랑의 손길을 내밀어준데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군에서도 최선을 다해 폭염으로 지쳐가는 우리 농업인과 군민들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태헌 기자  lt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