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내년 해양수산 분야 성장토대 적극 구축년간 7500여억 원 확보, ‘어촌뉴딜300사업’ 통해 성장 견인
해양레저, 국민휴양, 수산특화 등 재생기반 마련 지속 성장 기대
경남도가 해양수산 발전 기반 확충과 어촌 활력제고에 나섰다. 마산항 가포신항 전경.

경남도가 지역 경기 회복을 위해 해양수산 발전 기반 확충과 어촌 활력제고에 나섰다.

경남도는 7일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어업 소득기반 및 해양관광 육성에 560억 원, 어업자원 조성 및 개발에 309억 원, 항만시설 확충과 항만 활성화에 1818억 원 등 총 2687억 원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먼저 어업 소득기반 및 해양관광 육성을 위한 주요 사업으로 △어촌지역 정주여건 개선과 소득증대 등 산업육성기반 조성을 위한 일반농산어촌개발에 195억 원 △어선 안전계류 및 어민 안전보호, 어업인 소득증대 및 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방어항 건설에 90억 원이 반영됐다.

특히 올해 정부 공모로 진행하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인 △‘어촌뉴딜 300사업’은 내년도 700여억 원을 포함해 총 4년간 7500억 원(국비 5250억, 지방비 2250억)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해양레저, 국민휴양, 수산특화, 재생기반 개발에 투입한다. 또 △수산식품거점단지 조성을 위해 내년부터 5년간 750억 원을 투입해 지역특화 수산식품 연구·홍보·전시판매·가공 등 복합시설을 단계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이외에 조선 산업을 대체하고, 급증하는 해양레저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내년부터 3년간 190억 원을 투입해 레저선박 및 해양레저기구 제조·수리·정비 지원시설인 △마리나 비즈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이어 친환경 스마트 양식산업 육성을 위해 △패류산업 연구지원센터 건립 5억 원 △친환경 스마트 육상양식단지 7억 2000만 원 △굴패각 탈황원료 생산시설 건립 5억 원 등을 내년 예산으로 신규 투입한다. 이는 양식어업에 ICT 융복합 기술을 접목시켜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성장시키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는 내년부터 △패류산업 연구지원센터 건립을 위한 실시설계에 착수하고 5년간 700억 원을 연차적으로 투자해 패류 양식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할 계획이며, 미래 고부가가치 양식품종 생산을 위한 양식시스템 구축과 친환경 양식시설 확대를 위해 한국남동발전 삼천포발전본부 유휴부지 내 4년간 3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스마트 양식 시범단지도 조성할 계획이다.

또 수산물 안전성 분석 관련 시설을 확대하고 운용인력을 확충하기 위해 △경남도 수산물 안전관리센터 신축 사업비 12억 원(총사업비 60억)이 정부예산안에 신규 반영돼 종전 보다 강화된 수산물 안전성 분석 검사로 수산물 품질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지속가능한 수산물 생산을 위한 △연근해어선 감척에 80억 원, △적조피해 예방지원 가두리 시설 현대화에 77억 원, △꼼치(물메기) 산란·서식장 조성사업에 16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도는 항만시설 확충과 항만 활성화를 위해 인프라 적기 확충 및 친수시설 조성 등으로 항만 기능을 다변화하고 원활한 물류수송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1818억 원을 반영했다.

도내 소재한 지방관리 무역항(7개항) 관련 주요 항만개발 사업으로는 △통영항 수산자원조사선 접안시설 등 3개 사업에 37억 원 △삼천포항 대방 진입도로 및 호안정비공사에 25억 원 △장승포항 개발사업에 14억 원 △진해항 속천방파제 연장공사에 14억 원 등 총 9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며, 항만시설 관리를 위한 유지보수 14개 사업에도 6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 국가관리무역항(부산항 신항, 마산항)에 투자되는 국가직접 시행사업 SOC예산은 각각 1467억 원과 201억 4000만 원으로 총 1668억 4000만 원이 반영됐다.

강덕출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은 “4년간 7500여억 원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는 ‘어촌뉴딜300사업은’은 어촌의 혁신성장을 견인하고 지속가능한 성장토대를 마련하는 계기가 됨은 물론, 일자리 1만여 개를 창출하는 고용 유발 효과도 클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통영바다목장보강사업, 마리나 비즈센터 건립 등 주요사업은 국회예산 확정 마지막까지 예산반영 및 증액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강병국 기자  kb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