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제로페이’ 시행, '소상공인 경영비용 확 줄인다'내년부터 연매출 5억 원 이하 소상공인 결제수수료 Zero!
‘경남고향사랑 상품권’ 신설로 자금의 역외유출 방지

경남도가 지역경제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내년부터 도내 전역에 ‘제로페이’(Zero Pay)를 시행해 경영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인다.

또 ‘경남 고향사랑 상품권’을 신설해 자금의 역외유출을 막아 지역상권의 매출은 확실히 높이는 투 트랙을 진행한다.

도는 13일 민선 7기 도지사 공약사업인 ‘제로페이’를 통해 그동안 소상공인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했던 신용카드 수수료를 없애기 위한 정책으로, 소비자의 스마트 폰으로 소상공인 가맹점의 QR코드를 스캔하고 구매금액을 입력하면 소비자 계좌에서 소상공인 계좌로 구매대금이 즉시 이체되는 간편결제 시스템이다.

‘제로페이’가 시행되면 중간에서 은행과 가맹점을 연결하는 카드사와 밴(VAN)사가 없어 결제수수료가 대폭 줄어들고, 시중은행과의 협약을 통해 연매출 구간별로 계좌이체 수수료를 감면함으로 0%대 수수료가 적용된다.

현행 카드수수료는 연매출 3억원 이하 영세사업자 0.8%, 5억원이하 중소사업자 1.3%, 10억원이하 2.1%이고, 제로페이 수수료는 연매출 5억원 이하 0%, 10억원이하 0.3%, 10억원 초과 0.5% 이내이다.

그동안 경남도는 제로페이 도입을 위해 지난 7월 25일 중소기업벤처부,·서울시와 함께 ‘소상공인 수수료 부담제로 결제서비스’ 도입 협약을 체결했고, 결제표준 제정과 시스템 구축을 위해 민·관 협업TF에 참여해왔다.

또한 가맹점 확보와 이용자 확대가 제로페이 성공의 관건인 만큼 경남도는 기존 신용카드의 각종 혜택과 경쟁하기 위한 다양한 인센티브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우선 사용 요금에 대해 소득공제 40% 혜택이 제공돼 기존 현금·체크카드 30%, 신용카드 15%에 비해 훨씬 소비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미술관, 수목원·공용주차장 등 도내 공공시설 이용 시 할인도 계획하고 있다. 

각종 포상금 등 활용가능한 예산도 순차적으로 제로페이 충전식 앱에 함께 탑재하여 공공부문에서 선도적으로 참여하고, 일반 가입자를 대상으로 선착순 포인트 적립도 제공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스마트폰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주민자치센터 및 농어촌 정보화마을을 통해 앱 사용자 교육도 병행할 방침이다.

경남도는 내년까지 도내 소상공인 21만개 사업체 중 50% 가맹점을 확보하고 2020년에는 80%까지 늘린다는 목표로, 제로페이의 조기 정착을 위한 추가 인센티브 개발과 도민 홍보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경남 도내에서만 사용가능한 소상공인 전용 ‘경남 고향사랑 상품권’을 내년부터 200억 원 규모로 발행할 예정이다. 상품권 이용자 확대를 위해 상품권 액면 가액의 5%를 할인 발행하며, 기존의 지류 상품권 형태가 아닌 모바일 상품권 형태로 발행해 비용은 절감하면서 제로페이 이용자는 확대하여 상호 시너지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경남도는 경남사랑 상품권 도입의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올 하반기에 조례 제·개정을 추진하고, 내년부터 전격 시행할 계획이다.

김기영 경남도 경제통상국장은 “소상공인들에게 부담이 되는 비용은 줄이고 매출은 높이는 투 트랙 전략을 가지고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시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되 사용자 확대를 위해 공공부문이 먼저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김선환 기자  ks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